줄어드는 대도시 '워킹맘'..."소득 100만 원 미만 10.2%“
상태바
줄어드는 대도시 '워킹맘'..."소득 100만 원 미만 10.2%“
  • 서동준 기자
  • 승인 2019.12.09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월드투데이] 서동준 기자 = 올해 대전지역 워킹맘 인구가 8만 명 선으로 급감했다.

지난 8일 통계청의 '2019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부가항목)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4월 기준)에 따르면 대전지역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 취업자 수는 지난해 9만 3000명에서 올해 8만 6000명으로 크게 줄었다.

자녀를 키우며 일을 하는 워킹맘 감소세는 서울(-3만 2000명), 대구(-1만 명), 부산(-6000명), 광주(-3000명) 등 주요 대도시에서 모두 나타났지만 8만 명대 진입은 대전이 유일하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 인구도 대전은 1년새 15만 6000명에서 14만 8000명으로 9000명이나 줄었다.

서울(-4만 2000명), 부산(-1만 3000명) 다음으로 가파른 감소 폭이다. 2016년 10만 1000명 수준이던 대전지역 워킹맘 인구는 이듬해 9만 3000명으로 10만 명 선이 무너졌고, 지난해 같은 자리를 맴돌다 올해 8만 6000명으로 내려갔다.

같은 기간 자녀와 동거하는 여성의 수 역시 17만 명에서 16만 4000명, 15만 6000명, 14만 8000명으로 내리 하락세를 걷고 있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시·도별 고용률은 제주(67.8%), 전북(64.2%), 충북(63.1%) 순으로 높았다.

충북은 지난해보다 3.4%포인트 고용률이 상승했다.

대전은 58.1%(1.7%포인트↓), 충남은 57.2%(2.5%포인트↓)로 각각 떨어진 반면 세종은 1.9%포인트 오른 57.2%를 기록했다.

전체 비율은 지난해 56.7%에서 올해 57.0%로 0.3%포인트 올라갔다.

전국적으로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15-54세 취업 여성은 282만 7000명으로 이중 임금근로자가 229만 명(81.0%)이었다.

나머지 53만 8000명(19.0%)이 비임금근로자다.

임금근로자 가운데 임시·일용근로자는 64만 1000명으로 임금근로자의 28.0%를 차지했다.

임금수준별로도 월 200만 원 이상인 워킹맘 비중이 지난해보다 두터워지는 추세지만 100만 원 미만 10.2%(23만 5000명), 100만-200만 원 미만 33.1%(75만 7000명)로 절반에 가까운 워킹맘들이 저소득일자리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동준 기자    sdj1478@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6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