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노동소득 41세 때 3209만원..65세는 844만원”
상태바
“1인당 노동소득 41세 때 3209만원..65세는 844만원”
  • 윤태순 기자
  • 승인 2019.12.0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윤태순 기자 = 우리 국민의 1인당 노동소득이 41세 때 정점에 도달한 뒤 59세부터 다시 적자로 전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윤태순 기자]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016년 국민이전계정'에 따르면 1인당 노동소득은 2016년 기준으로 41세 때 3209만원으로 모든 연령층 중 가장 많았다.

직장의 월급이나 사업을 통해 얻은 소득을 뜻하는 노동소득은 15세부터 점차 증가한 후 41세 때 정점에 도달한 뒤 줄어 65세에는 844만원으로 떨어졌다. 75세에는 161만원까지 내려갔다.

노동소득은 노동자, 자영업자, 무급가족 종사자의 노동 가치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1인당 노동소득은 소득이 없는 사람까지 모두 포함해 평균을 낸 것으로 직업이 있는 사람이 벌어들인 평균소득과는 차이가 있다.

구체적으로 보면 1인당 임금 소득은 38세(3100만원)가 가장 높았으며 1인당 자영업자 소득은 54세(202만원)가 가장 높았다.

노동소득은 2015년 대비 4.5% 증가한 842조1000억원, 이중 노동연령층(15~64세)은 전년보다 4.6% 증가한 820조4000억원으로 전체 노동소득의 97.4%를 차지했다.

1인당 생애주기적자는 적자, 흑자, 적자가 차례로 발생한다.

태어나서 26세까지는 적자를 유지하다가 27세부터 58세까지는 흑자로 돌아섰다.

이후 59세부터는 다시 적자가 발생하는 구조다. 연령 증가에 따라 적자 폭은 커졌다.

적자 폭이 가장 큰 시기는 16세로 2867만원에 달했다.

반면 41세에서는 최대 흑자인 1435만원이 발생했다. 생애주기적자는 소비에서 노동소득을 제외한 값으로 소비가 노동소득보다 많을 경우에는 '적자', 노동소득이 소비보다 많으면 '흑자'로 본다.

2016년 생애주기적 총량 값은 전년(112조원)보다 1.6% 줄은 110조3000억원이었다.

전체 소비에서 노동소득을 뺀 액수가 110조원에 달한다는 뜻이다.

노동소득이 소비보다 큰 폭의 증가 폭을 보이면서 생애주기적자 규모가 감소했다.

윤태순 기자    ytc@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62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