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문 상품 소비자 피해 '계약해제 거절·과도한 위약금' 집중
상태바
허니문 상품 소비자 피해 '계약해제 거절·과도한 위약금' 집중
  • 박희숙 기자
  • 승인 2019.12.09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허니문 상품 관련 소비자들의 피해 호소는 대부분 ‘계약해제 거절 및 과도한 위약금’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이 최근 발표한 ‘신혼여행상품 소비자문제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9년 6월까지 신혼여행상품 관련 소비자 피해호소 상담 건수는 1639건에 달했으며, 이 중 실제 피해구제 신청을 한 사례는 166건에 달했다.

유형별로 보면, ‘계약해제 거절 및 과도한 위약금’이 전체 피해구제 접수 건수의 75.9%(126건)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소비자 상담 건수에서도 73.5%(1204건)로 가장 비중이 컸다. ‘일정 누락 및 옵션 미이행 등’도 각각 29건(17.5%), 282건(17.2%)을 차지해 그 뒤를 이었다.

이와 관련 한국여행업협회(KATA)는 “가급적 표준약관에 준한 취소료 규정을 적용하고, 특약을 적용하는 경우 실손해를 근거로 특약을 정해 과도한 위약금 부과를 방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특약이 적용된 상품의 경우 표준약관과 다르며 우선 적용된다는 점을 설명하고 확인 받아야 한다”고 안내했다.

 

박희숙 기자    ph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62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