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박영선, 봉영식과 초스피드 애프터 춘천데이트…'달콤한 탱고까지'
상태바
'우다사' 박영선, 봉영식과 초스피드 애프터 춘천데이트…'달콤한 탱고까지'
  • 송효진 기자
  • 승인 2019.12.1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장면 (사진제공=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장면 (사진제공=MBN)

[서울=월드투데이] 송효진 기자 = 모델 박영선이 소개팅남 봉영식과 초스피드 '애프터'를 성사하며, 춘천에서의 '당 수치 폭발' 데이트로 심장을 폭격한다.

박영선은 11일(수) 밤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 5회에서 훈남 박사 '봉다니엘' 봉영식과 '춘천 레트로 데이트'를 한다. 지난 4회 방송에서 봉영식과 처음 만난 박영선은 미국 거주 경험과 이혼의 아픔을 공유하며 친근해졌다. 한 편의 수필 같은 대화가 이어진 데 이어 자연스럽게 '애프터 약속'을 잡는 모습으로 '우다사 메이트'들로부터 "중년 소개팅의 표본"이라는 감탄을 유발했다.

이런 가운데 박영선이 봉영식과의 두 번째 만남을 빠르게 성사시켜 중년의 '심쿵 로맨스'에 불을 붙인다. 춘천 가는 열차에서 재회한 이들은 90년대 '영광의 시절'의 추억을 공유하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눈다. 이야기 도중 박영선의 "오빠" 호칭에 봉영식은 심장이 내려앉는 리액션을 취해 웃음을 안길뿐더러 "몇 살까지 순수한 사랑을 하셨어요?"라는 박영선의 질문에 "난 지금도 하고 있는데?"라는 로맨틱한 답변으로 설렘을 더한다.

목적지인 춘천에 도착한 이들은 농장 체험 도중 자연스럽게 팔짱을 끼고 손을 잡으며 빠르게 가까워진다. 봉영식은 "영선씨, 우린 천생연분인가 봐요"라며 적극적인 호감을 표시하고 자신의 취미인 '탱고'를 즉석에서 제안하며 영화 '라라랜드'를 연상시키는 그림 같은 장면이 탄생한다. 뒤이어 진행된 카약 타기에서 봉영식이 노 젓기에 서툰 모습을 보이자 두 사람은 잠시 티격태격하고, "민방위가 끝난 지 오래됐지만 그래도 내가 할게"라는 봉영식의 말에 박영선은 "가임기인 저도 힘이 돼요"라고 응수해 폭소를 유발하기도 한다.

제작진은 "지난 방송에서 멋진 비주얼과 배려 깊은 면모로 시청자들의 호감을 샀던 봉영식이 이번 데이트에서 '직진남'의 본능을 폭발시키며 화수분 같은 매력을 드러낸다"며 "'인생 내공'이 느껴지는 50대 '중년남녀 데이트'의 전말과 더불어, 한 편의 드라마 같은 만남의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연예계 '돌아온 언니들'이 한데 모인 리얼리티 예능 '우다사'는 이혼의 아픔과 상처를 공유한 '우다사 5인방' 박영선-박은혜-김경란-박연수-호란의 '성북동 한 집 살이'를 그려내며, 이들의 현실적인 삶과 가치관을 있는 그대로 담아내 온라인에서 큰 화제다. 11일(수) 밤 11시 전파를 탄다.

송효진 기자    sh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6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