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시칠리아에 1유로짜리 집 경매"…최고 3천300만원에 낙찰
상태바
[포토뉴스] "시칠리아에 1유로짜리 집 경매"…최고 3천300만원에 낙찰
  • 송정수 기자
  • 승인 2019.12.1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송정수 기자 = 주민들이 떠나 '유령 마을'이 될 위기에 몰린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의 작은 도시 삼부카가 순식간에 외국인 10만여명의 입주 문의를 받았다.

시작가 1유로 경매에 나온 집[삼부카 시 경매자료 캡처]
시작가 1유로 경매에 나온 집[삼부카 시 경매자료 캡처]

현지시간 10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레오나르도 치아치오 삼부카 시장이 버려진 가옥 16채를 시작가 1유로(약 1천300원) 경매에 내놓은 게 그 발단이었다.

삼부카는 입주자가 자비를 들여 폐가를 리모델링하는 것을 조건으로 경매에 내놓은 집들을 최고가 입찰자들에게 모두 팔았다.

낙찰가는 평균 수천 유로였으며 최고가는 미국 버지니아주에 사는 여성이 지불한 2만5천 유로(약 3천300만원)였다.

치아치오 시장은 "삼부카가 르네상스를 맞이했다"며 몇 달 뒤에 폐가 경매를 다시 시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송정수 기자    sj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7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