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생 여성, 올해까지 ‘사람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 해야"
상태바
"2006년생 여성, 올해까지 ‘사람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 해야"
  • 박희숙 기자
  • 승인 2019.12.12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12일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감염증 무료 예방접종 대상자인 2006년 출생 여성 청소년의 경우 올해까지 1차 접종을 마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HPV 감염증 예방접종[질병관리본부 제공]
HPV 감염증 예방접종[질병관리본부 제공]

HPV는 생식기 감염을 일으키는 흔한 바이러스로, 자궁경부암 등 관련 암의 원인이 된다. 정부는 HPV 감염증 무료 예방접종 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 접종 대상자는 2006년, 2007년 출생 여성이다.

이 가운데 2006년생은 올해까지 1차 접종을 마쳐야만 내년에 2차 접종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현재까지 2006년생의 14.6%(3만1천715명)는 접종을 하지 않은 상태다.

이들은 올해까지 1차 접종을 받지 않으면 충분한 면역력을 얻기 위해 접종 횟수를 2회에서 3회로 늘려야 한다.

또 추가 접종 비용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HPV 백신은 4가(가다실)의 경우 만13세, 2가(서바릭스)의 경우 만 14세까지는 2회 접종으로 면역력을 얻을 수 있지만, 해당 연령을 초과하면 접종 횟수를 3회로 늘려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해에는 12월 마지막 주에 약 9천명이 접종을 했다"며 "올해도 연말에 접종자가 몰릴 수 있으므로 미리 의료기관을 방문해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박희숙 기자    ph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76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