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금의환향...특별기 타고 베트남 총리와 포옹
상태바
박항서, 금의환향...특별기 타고 베트남 총리와 포옹
  • 송정수 기자
  • 승인 2019.12.1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송정수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귀하신 몸이 됐다.

베트남 총리와 포옹하는 박항서 감독[베트남 정부 웹사이트 캡처]
베트남 총리와 포옹하는 박항서 감독[베트남 정부 웹사이트 캡처]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안(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것과 관련,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이번 승리는 베트남을 강국으로 건설하는 데 모든 사람이 이바지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시간 11일 저녁 푹 총리는 베트남 하노이 총리 공관으로 박항서호와 SEA 게임에서 2연패를 달성한 베트남 여자 축구 대표팀을 초청해 "위대한 성과로 조국에 영광을 가져다준 두 팀에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앞서 박항서호와 베트남 여자 축구 대표팀은 이날 SEA 게임이 열린 필리핀 마닐라에서 베트남항공 특별기를 타고 하노이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현지 경찰의 경호를 받으며 곧바로 총리 공관으로 향했다.

하노이 공항과 주변 도로에는 박항서호 등을 환영하는 인파가 대거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한편, 베트남에 금메달을 안긴 박항서호에 포상금이 비처럼 쏟아지고 있다고 일간 베트남뉴스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지금까지 쌓인 포상금은 105억동(약 5억4천만원)에 달한다.

베트남 축구협회 고위 관계자는 "포상금 규모는 앞으로 몇 배 더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송정수 기자    sj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8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