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산면, 인구 2만명 돌파...105년만의 '읍’으로 승격”
상태바
“덕산면, 인구 2만명 돌파...105년만의 '읍’으로 승격”
  • 송현철 기자
  • 승인 2019.12.13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월드투데이] 송현철 기자 = 충북 진천군은 올해 군정 최대 성과로 덕산면이 105년 만에 읍으로 승격한 것을 꼽았다.

[진천군 제공]
[진천군 제공]

진천군은 13일 올해 자체 판단한 군정 성과와 언론 보도, 공무원·주민 의견 수렴 결과를 토대로 올해 '군정 10대 핫 이슈'를 선정, 발표했다.

진천군은 우선 2015년 인구 5천여명에 불과했던 덕산면이 혁신도시 조성 이후 4년 만에 인구 2만명을 돌파, 4배로 늘면서 지난 7월 읍으로 승격한 것을 최대 성과로 꼽았다.

진천군 연혁에 따르면 덕산면은 1914년 독립 면이 됐다. 읍으로 승격한 것은 105년 만이다.

전국 혁신도시 발전의 모범 사례로 평가받는 충북 혁신도시에 꾸준히 인구가 유입되고 주변 산업단지 개발과 우량기업 유치에 공을 들인 것이 효과를 본 것으로 진천군은 분석했다.

지난해 말 읍 승격 요건인 2만명을 돌파한 덕산읍 인구는 올해 들어서도 꾸준히 증가, 최근 2만5천명을 넘어섰다.

진천군은 각종 경제 지표에서 호조를 보이며 지방 발전의 롤 모델로 떠오른 것도 올해 군정 성과로 내세웠다.

진천군은 4년 연속 1조원 이상 투자 유치에 성공했으며 최근 3년간 취업자 수가 1만명 늘었다.

 

송현철 기자    shc@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8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