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사줘, 방 얻어줘, 돈 빌려줘, 취직 시켜줘...”
상태바
“책 사줘, 방 얻어줘, 돈 빌려줘, 취직 시켜줘...”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12.1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금융위원회 국장으로 재직하며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다양한 형태로 금품·이익을 받아온 것으로 검찰 조사에서 파악됐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사진=남궁진 기자]

14일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유 전 부시장은 지난 2015년 2월 자산운용사 설립을 계획 중이던

A씨는 책값 198만원을 지불해야 했다.

이어 유 전 부시장은 9월 금융 투자업 등을 하는 B씨에게 '쉴 수 있는 오피스텔을 얻어달라'고 요구해, 강남구 모 오피스텔을 A씨 명의로 계약하게 했다.

유 전 부시장은 이 오피스텔을 실제로 2016년 3월까지 사용했고, B씨가 오피스텔 월세, 관리비 등으로 대납한 돈은 약 1300만원으로 조사됐다.

B씨는 또 유 전 부시장의 요구로 그의 아내와 아들의 항공권 구매대금 약 246만원, 약 195만원을 대신 낸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에 B씨는 2016년 8월 '아내에게 줄 골프채를 사달라'는 유 전 부시장 요구에 따라 각각 80만원 상당의 드라이버 1개, 우드 1개를 사 준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부시장은 빌린 돈을 갚지 않은 경우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2010년 초반 채권추심업, 신용조사업 등을 하는 C씨에게 '해외 파견 근무를 나가기 전 강남에 아파트를 하나 사두고 싶은데 돈이 부족하니 2억5000만원을 무이자로 빌려달라. 전세를 놓아서 상환하겠다'는 취지의 요구를 했고, 그해 4월 이번엔 자신의 장인 명의로 2억5000만원을 송금 받았다.

이후 2011년 8월까지 2차례에 나눠 2억3000만원을 갚은 유 전 부시장은 C씨에게 '사놓은 아파트 값이 오르지 않아 손해를 볼 상황이다'라는 취지의 불평을 수차례 재차 토로하자 '갚지 않아도 된다'며 채무를 면제해줬다.

유 전 부시장은 또 2011년 4월께 C씨에게 '제가 미국에서 아는 사람들과 어울릴 일이 있는데 돈을 좀 보내달라'고 해 장모 명의로 200만원을 받았다.

취업 청탁도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유 전 부시장은 2017년 1월께 B씨에게 '동생이 직장을 바꾸고 싶어한다'며 이력서를 보냈고, B씨는 유 전 부시장 동생을 회사 경영지원팀 차장으로 앉혔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정책국장 시절뿐만 아닌 부산시 경제부시장(2018년 7월~2019년 11월)으로 재직 중일 때도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2018년 9월께 C씨에게 '내가 지정하는 사람들에게 내 명의로 추석선물을 보내달라'고 요구, C씨는 유 전 부시장이 지정한 3명에게 각각 38만원 상당의 한우세트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전날 뇌물수수·수뢰 후 부정처사·부정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유 전 부시장을 구속기소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정책국장 시절 직무 관련성이 매우 높은 금융업계 관계자 4명으로부터 총 4950만원 상당의 금품과 이익을 수수하고 부정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을 기소하면서 "(유 전 부시장의) 이런 중대 비리 혐의 중 상당 부분은 대통령비서실 특별감찰반(특감반)의 감찰 과정에서 이미 확인된 내용이거나 확인 가능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지난해 12월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유 전 부시장 비위 의혹에 대해 "첩보를 조사한 결과 그 비위 첩보 자체에 대해서는 근거가 약하다고 봤다"고 말한 바 있다.

남궁진 기자    ng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87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