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한국만 한 것 아니다” 발언한 보은군수 소환 서명운동 돌입
상태바
“위안부, 한국만 한 것 아니다” 발언한 보은군수 소환 서명운동 돌입
  • 송현철 기자
  • 승인 2019.12.18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월드투데이] 송현철 기자 =일본 아베 정부의 입장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한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에 대한 주민소환 서명운동이 시작됐다.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

보은 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한 '보은군수 퇴진 운동본부'는 보은군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보은군수 정상혁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대표자' 증명을 받고, 주민 서명을 시작했다.

서명운동 기한은 내년 2월 14일까지다.

정 군수 주민소환 투표를 하려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19세 이상 보은군 인구 2만9천여명 가운데 15%인 4천400여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이 단체 관계자는 "정 군수는 친일 망언을 해 보은군민의 명예와 이미지를 땅에 떨어뜨렸다"며 "총 60일의 기간 동안 정족수를 채울 수 있게 서명운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주민 서명이 정족수를 채우면 이 단체의 청구에 따라 선관위가 주민소환 투표를 발의하고, 정 군수는 직무가 정지된 채 주민소환 투표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투표에서 전체 유권자 3분의 1 이상이 참여하면 개표를 하고, 과반이 찬성하면 정 군수는 직을 잃는다.

정 군수는 지난 8월 울산에서 열린 이장단 워크숍에서 "위안부 그거 한국만 한 것 아니다. 한일 국교 정상화 때 모든 것이 다 끝났다고 일본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송현철 기자    shc@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0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