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1천만원 건네고 사라진 키다리 아저씨
상태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1천만원 건네고 사라진 키다리 아저씨
  • 이새라 기자
  • 승인 2019.12.1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월드투데이] 이새라 기자 = 익명의 기부 천사가 부산에 나타났다.

18일 부산 해운대구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께 해운대구 좌2동 행정복지센터로 큰 키에 60대 후반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들어왔다.

이 남성은 호주머니에서 액면가 1천만원짜리 수표 1장을 꺼내 공무원에게 건네며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고 말했다.

은행에서 막 찾아온 듯 수표 발행 일자는 17일로 찍혀 있었다.

이 남성은 이후 이름도 밝히지 않은 채 행정복지센터를 나가려고 했다.

큰 금액에 깜짝 놀란 공무원은 이 남성을 붙잡고 "좋은 일을 하게 된 경위라도 알려달라"고 부탁하자 이 남성은 "저도 몸이 아파 병원에 다니고 있지만, 저보다 더 못 먹고 병원비를 내지 못하는 사람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기부하게 됐다"고 답했다.

그는 지난 10일 인천에서 발생한 아버지와 아들의 마트 절도 사건도 기부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경송 좌2동장은 "연말을 맞아 선행의 순환이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익명의 기부천사가 보내주신 수표는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 처리했다"고 말했다.

이새라 기자    lsr4567@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06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