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유골 40여구 나와...5·18 관련성 주목
상태바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유골 40여구 나와...5·18 관련성 주목
  • 남재준 기자
  • 승인 2019.12.2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월드투데이] 남재준 기자 =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신원 미상의 유골 40여구가 지난 19일 발굴됐다.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부지]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부지]

유골이 발굴된 곳은 법무부가 솔로몬로파크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대상 부지로 무연고자 공동묘지가 일부 포함된 장소다.

공동묘지 개장 작업은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이뤄졌다.

현장에서 발굴된 유골은 함평 국군통합병원에 안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개장 작업이 이뤄진 무연분묘는 교도소 안에서 사망했으나 가족 등 연고가 없어 매장된 곳이다.

무연고 사망자는 신원 표식이 있는 만큼 만약 이런 표식이 없는 유골이 확인된다면 5·18 당시 암매장된 행방불명자일 가능성이 있다고 5월 단체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솔로몬로파크 조성 사업을 위해 무연분묘 개장을 하면서 나온 것이라면 5.18 당시 암매장과는 큰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본다"며 "행불자 가족 등의 유전자 정보와 비교하면 신원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신원 미상 유골은 DNA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신원 확인 작업을 거칠 계획이다"고 밝혔다.

남재준 기자    njj753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1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