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결혼이민자, 베트남 출신 절반 넘어...자녀 44%는 초등학생”
상태바
“경북 결혼이민자, 베트남 출신 절반 넘어...자녀 44%는 초등학생”
  • 임동호 기자
  • 승인 2019.12.2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월드투데이] 임동호 기자 = 경상북도 도내 결혼이민자의 평균 연령이 36세로 배우자 49세와 13세의 연령차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임동호 기자]

출신 국적은 베트남이 절반을 조금 넘겨 가장 많았고, 자녀의 학령은 초등학생이 44%로 최고 비율로 파악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에는 1만4천444 다문화가족이 있으며 이들의 자녀 1만4천491명이 생활하고 있다.

이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결혼이민자 연령은 30대가 50%로 가장 많았고 20대 이하 21%, 40대 20%, 50대 7%, 60대 이상 2% 등으로 집계됐다.

평균 연령은 36세로, 최근 결혼이민자 증가율 둔화로 30대가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는 게 경북도의 분석이다.

배우자 연령은 40대가 44%로 1위를 차지했고 50대가 39%, 60대 이상이 9%, 30대가 7%로 평균연령은 49세였다.

결혼이민자의 출신 국가는 베트남이 51%로 1위였고 중국 23%, 필리핀 10%, 캄보디아 6%, 일본 4% 등이 뒤를 이었다.

국내 거주기간은 5~10년 미만이 34%, 10~15년 미만 31%, 15년 이상이 15%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에서 결혼이민자 자녀의 학령별 분포는 초등학생이 44%로 가장 많은 비율을 보였고 중학생 9%, 고등학생 6%, 대학생 3% 순으로 나타났다.

파악된 군 복무자는 113명으로 앞으로 군 입대자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결혼이민자 가운데 60%는 취업해 농축산어업(22%), 생산기능직(20%), 단순노무(17%) 등에 종사하고 있었지만 40%는 취업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가족 구성 형태는 부부가 자녀와 함께 사는 경우(53%)가 절반 이상을 차지한 가운데 부부만 사는 경우(19%)와 시부모와 동거하는 경우(19%)가 같은 비율을 보였다.

임동호 기자    ldh6248@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2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