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 섬·바닷가 마을 수호신”... 전남에 지명 가장 많아
상태바
“쥐, 섬·바닷가 마을 수호신”... 전남에 지명 가장 많아
  • 윤현권 기자
  • 승인 2019.12.29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월드투데이] 윤현권 기자 = 전라남도 신안 지도읍에는 '큰쥐섬'과 '작은쥐섬'이라는 마주 보는 두 섬이 있다.

[신안 지도읍 '작은쥐섬']
신안 지도읍 '작은쥐섬'[사진=윤현권 기자]

쥐는 예로부터 재해를 미리 알리는 영물로 여겨졌다. 섬과 바닷가에서 뱃길의 안전을 지켜주는 마을 수호신으로 숭배 받았다.

다산과 풍요를 상징하는 쥐와 관련한 땅 이름은 전국에서 전남에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 전남도에 따르면 쥐를 담은 전국의 지명 64개 가운데 39%인 25개가 전남에 몰려있다.

전북 9개, 경남 6개, 경북 5개, 대전 3개 등이 뒤를 이었다.

전남 도내 분포를 살펴보면 60%인 15개가 섬이나 바닷가 등 서남해안에 자리한다.

신안군 증도면 '쥐섬' 등 섬 이름이 4개로 가장 많다.

내륙에서는 나주시 봉황면에 아홉 마리 쥐가 모여드는 형국을 뜻하는 구서고(九鼠庫)가 있다.

쥐가 숭배와 혐오를 동시에 받아온 이중성이 반영된 사례도 있다.

곡성군 오산면에서는 쥐가 다닌다는 뜻의 현서(縣暑)마을이 폐촌 했다가 어진 세상을 만들자는 선세(善世) 마을로 이름을 바꿔 살아났다.

전남도 토지관리 관계자는 "쥐를 반영한 지명은 많지 않은 편이나 각각 재미난 이야기를 품고 우리 국토 한편에 자리 잡아 왔다"라며 "다산(多産), 예지(叡智)의 상징인 쥐의 해 2020년 경자년을 맞아 도민 삶이 더 풍요로워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윤현권 기자    yhk@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39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