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공수처, 北 보위부·게슈타포 될 것”
상태바
심재철 “공수처, 北 보위부·게슈타포 될 것”
  • 금준성 기자
  • 승인 2019.12.30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금준성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이 통과되자 “북한 보위부, 나치 게슈타포 같은 괴물이 될 것”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심 원내대표는 공수처 법안 표결 방식이 전자 투표 방식으로 결정되자 한국당 의원들과 함께 본 회의장을 퇴장했다.

이어 로텐더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2019년을 하루 앞둔 오늘 언필칭 민주화운동을 했다는 사람들에 의해 악법 중 악법인 공수처 법이 날치기 처리됐다”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어 “공수처는 문재인 정권의 비리 은폐처이고, 친문 범죄 보호처”라며 “공수처로 인해 대한민국의 국격은 북한이나 나치 같은 저열한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위헌 선거법 불법 날치기로 의회 민주주의를 파괴한 저들은 민주주의의 기본인 비판과 견제 세력을 위축시키기 위해 공수처를 탄압의 도구로 활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도 수사 받아야 할 정권의 범죄 혐의가 속속 드러나자 검찰 수사를 무력화하고 범죄와 부패, 비리를 덮기 위해 독재 사회에서나 볼 수 있는 악법을 꼭두각시들을 내세웠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 퇴임 후 안전장치까지 마련해 문재인 관련 모든 범죄는 암장하겠다는 폭거를 역사는 죄악 중의 죄악으로 기록할 것”이라며 “한국당은 위헌이 분명한 공수처 법에 대해 즉각 헌법소원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한국당으로선 사력을 다했지만 이성도 없고, 상식도 없는 좌파 막가파들에게 짓밟혔다”라며 “죄송하고 면목이 없다”라고 말했다.

금준성 기자    kj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46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