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 스퀘어의 절반이 BTS 팬으로 채워질 것"...뉴욕 맨해튼 새해맞이
상태바
"타임 스퀘어의 절반이 BTS 팬으로 채워질 것"...뉴욕 맨해튼 새해맞이
  • 송정수 기자
  • 승인 2020.01.01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송정수 기자 = 2019년 마지막 날인 현지시간 31일, 미국 뉴욕의 맨해튼 미드타운은 점심 무렵엔 인산인해로 변했다.

미국 뉴욕의 새해맞이 행사가 열리는 31일(현지시간) 맨해튼 타임스스퀘어 일대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미국 뉴욕의 새해맞이 행사가 열리는 31일(현지시간) 맨해튼 타임 스퀘어 일대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사진제공=뉴스1)

해마다 최소 100만 명의 구름인파가 찾는 타임 스퀘어 '크리스털 볼드롭' 행사장에는 그룹 방탄소년단(BTS) 팬클럽 '아미'까지 가세했다.

타임 스퀘어 주변엔 겹겹이 경찰 인력이 배치돼 출입을 엄격히 통제했고, 폴리스라인을 따라 발 디딜 틈 없이 수많은 인파가 줄을 지었다.

브로드웨이 어디선가 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가 스피커에서 흘러나오자, 몇몇은 가볍게 몸을 흔들기도 했다.

'BTS 팬' 알렉산드라 케일이라(19)는 "대학생이 되고 가장 하고 싶었던 버킷리스트가 맨해튼 볼드롭 행사라 일찌감치 비행기를 끊었는데 BTS 공연까지 보게 됐다"면서 "플로리다에서 뉴욕까지 왔는데 10시간 정도 기다리는 것은 가뿐하다"고 웃었다.

한 한국인 대학생은 "지금 줄 서서 들어가려면 6~7시간은 족히 걸릴 텐데 정작 무대 근처엔 접근도 못 할 것 같다"고 했다.

BTS는 2017년 사전녹화를 통해 할리우드 무대에 출연했지만, 타임 스퀘어 무대에 직접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행사를 공동 진행하는 방송인 라이언 시크레스트는 "타임 스퀘어의 절반이 BTS 팬으로 채워질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송정수 기자    sj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4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