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벼락 무너지고 교통 지주대 부러져... 부산, 강풍에 피해 속출
상태바
담벼락 무너지고 교통 지주대 부러져... 부산, 강풍에 피해 속출
  • 이새라 기자
  • 승인 2020.01.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월드투데이] 이새라 기자 =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부산에서 건물 단열재가 떨어지고 담벼락이 무너지는 사고가 잇따랐다.

8일 오전 1시 15분께 부산진구 서면로 서면시장 맞은편 10층 상가 건물 외벽에 부착된 가로 5m, 세로 15m 규모 단열재가 강풍에 떨어졌다.

강풍에 탈락한 건물 외벽 단열재[부산경찰청 제공]
강풍에 탈락한 건물 외벽 단열재[사진제공=부산경찰청]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단열재가 전선에 걸리고 인도에 떨어져 산산조각이 났다.

앞서 7일 오후 11시 8분께도 영도구 동삼동 영도 도서관 현관 천장 마감재가 바람에 날려 떨어지는 바람에 인근에 주차된 차량이 파손됐다.

오후 10시 45분께 부산진구 신천대로 인근 주택가 골목에서는 담벼락 일부가 강풍에 넘어졌다.

다행히 사람은 다치지 않았으나 길이 15m, 높이 2m 담벼락 중 4m가량이 무너지면서 맞은편 주택 대문이 일부 파손됐다.

오후 9시 55분께 중구 대교로 주상복합 신축공사 현장에 철제 출입문과 상단 간판이 도로 방향으로 휘어져 부산대교 방향 3개 차로가 한때 전면 통제됐다.

비슷한 시각 영도구 청학로 5층 건물 외벽 구조물 일부가 떨어져 인근 방앗간 건물 일부를 부쉈다.

강풍에 넘어진 교통지주대[부산경찰청 제공]
강풍에 넘어진 교통지주대[사진제공=부산경찰청]

오후 9시께는 기장군 대변리 동해어업관리단 입구에 세워진 교통 지주대가 부러져 전봇대에 걸리는 사고도 발생했다.

7일 밤부터 8일 오전까지 구조물·간판·에어컨 실외기 추락 위험 등 강풍 관련 피해 신고는 총 50여 건에 달했다.

7일 오후 부산지역 순간 최대 풍속은 초속 28.9m를 기록했다.

부산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에도 초속 10∼18m 강풍이 부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6일부터 8일 새벽까지 부산에 내린 비는 37.0㎜였고, 지역별로는 금정구가 51.5㎜로 가장 많은 강수량을 보였다.

이새라 기자    lsr4567@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6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