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 위기 동족 구한 100살 갈라파고스 땅거북... 자손만 800마리
상태바
멸종 위기 동족 구한 100살 갈라파고스 땅거북... 자손만 800마리
  • 박희숙 기자
  • 승인 2020.01.13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100살 갈라파고스 땅거북 디에고(Diego)가 왕성한 짝짓기로 멸종 위기의 동족을 살리는 임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100살 갈라파고스 땅거북 디에고[사진='WZDX News' 캡처]
100살 갈라파고스 땅거북 디에고[사진='WZDX News' 캡처]

현지시간 12일 CNN에 따르면 디에고는 오는 3월 고향인 갈라파고스 제도 에스파뇰라섬으로 돌아간다고 갈라파고스 국립공원은 밝혔다. 80여 년 만의 귀환이다.

그동안 디에고는 에콰도르 갈라파고스 제도의 산타크루스섬에 있는 번식센터에서 '동족 번식' 임무를 수행해 왔다.

학명 '켈로노이디스 후덴시스'(Chelonoidis Hoodensis) 종인 디에고는 80여 년 전 미국 샌디에이고 동물원으로 떠났다가 1976년 번식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다.

당시 에스파뇰라섬 전체에 있던 디에고의 종족은 수컷 2마리, 암컷 12마리가 전부였다. 모두 흩어져 살고 있어 자연 번식이 힘들어지자 당국은 이 15마리를 한데 모아 번식에 나섰다.

이후 디에고와 동족 14마리의 활발한 번식 활동으로 에스파뇰라섬의 갈라파고스 땅거북은 2000마리로 늘었다.

땅거북 디에고의 자손[사진='WZDX News' 캡처]
땅거북 디에고의 자손[사진='WZDX News' 캡처]

갈라파고스 국립공원 측은 2000마리 거북 중 40%가 디에고의 자손일 것으로 추정했다. 자손이 800마리에 달하는 셈이다.

몸길이 90㎝에 키 150㎝, 몸무게 80㎏의 디에고는 동족 수컷 중에서도 특히 왕성한 번식력을 자랑하는 '번식왕' 거북이었다.

디에고와 같은 종 '켈로노이디스 후덴시스'는 국제 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심각한 위기(CR)' 종으로 분류돼 있다.

땅거북의 개체 수 감소는 거북이가 만들어 놓은 공간에서 둥지를 만들고 번식하는 또 다른 멸종 위기 조류의 생존과도 직결된다.

박희숙 기자    ph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7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