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감자 등 2200㎏ 공중살포…“호주 산불에 동물 12억 마리 목숨 잃어”
상태바
당근·감자 등 2200㎏ 공중살포…“호주 산불에 동물 12억 마리 목숨 잃어”
  • 송정수 기자
  • 승인 2020.01.1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매트 킨 뉴사우스웨일스주 에너지환경부 장관 트위터]
[사진=매트 킨 뉴사우스웨일스주 에너지환경부 장관 트위터]

[서울=월드투데이] 송정수 기자 = 호주에서 굶주린 야생동물을 살리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1일 호주 데일리메일은 뉴사우스웨일스주(NWS) 국립공원 및 야생동물국, 동물단체 '애니멀스 호주' 등이 주축이 돼 '왈라비 작전'(Operation Rock Wallaby), 즉 공중 먹이 살포작전이 전개됐다고 전했다.

자원봉사자와 수의사 등을 태운 항공기와 헬기는 비상상태가 선포된 뉴사우스웨일스주와 빅토리아주 상공에서 먹이 공급 작전을 펼쳤다.

이들은 당근과 감자, 고구마 등 신선한 채소 2200㎏을 살포했다.

매트 킨 뉴사우스웨일스주 에너지환경부 장관은 "화재를 피한 동물이라도 먹이가 없을 수 있다"라며 "특히 왈라비는 화재 자체는 잘 버틸 수 있지만 불길이 서식지 주변의 초목을 태워 먹이가 없다"라고 밝혔다.

살포된 당근을 먹는 왈라비[사진=매트 킨 뉴사우스웨일스주 에너지환경부 장관 트위터]
살포된 당근을 먹는 왈라비[사진=매트 킨 뉴사우스웨일스주 에너지환경부 장관 트위터]

왈라비는 지난해 최소 강수량을 기록하는 최악의 장기 가뭄이 이어지면서 이미 먹이 부족을 겪고 있었다.

'애니멀스 호주' 측도 기상 상황이 뒷받침된 덕분에 작전을 무사히 진행됐다고 밝혔다.

호주에서는 지난해 9월부터 대형 산불이 이어지면서 10여 명의 소방대원을 포함해 28명이 사망했고, 주택 2000채 이상이 전소됐다.

세계자연기금(WWF)은 이번 산불의 직간접 피해로 12억 5000마리의 야생동물이 목숨을 잃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송정수 기자    sj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7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