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원앙’ 떼죽음…“사체에서 산탄총 탄알 발견”
상태바
천연기념물 ‘원앙’ 떼죽음…“사체에서 산탄총 탄알 발견”
  • 김경애 기자
  • 승인 2020.01.1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월드투데이] 김경애 기자= 천연기념물 제327호인 원앙 13마리가 제주에서 집단 폐사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1일 서귀포시 강정천 중상류 부근에서 천연기념물 '원앙' 사체가 발견됐다[사진=조류보호협회]
지난 11일 서귀포시 강정천 중상류 부근에서 천연기념물 '원앙' 사체가 발견됐다[사진=조류보호협회]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불법 총기류 소지자가 범행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용의자를 찾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조류보호협회 제주도지회는 지난 11일 서귀포시 강정천 중상류 부근에서 AI(조류인플루엔자) 예찰 도중 13마리의 원앙 사체를 발견했다. 이와 함께 날개가 부러진 채 다친 원앙 1마리를 구조했다.

조류협회는 또 현장에 탄피 1개도 회수했다. 죽은 원앙 중에는 총알에 관통상을 입은 흔적이 발견됐다.

조류협회는 사체가 온전한 원앙 6마리를 회수해 제주대학교 야생동물구조센터에 부검을 의뢰한 결과, 1마리에서 산탄총용으로 쓰인 탄알이 발견됐다. 원앙이 죽은 지는 2∼3일 된 것으로 추정했다.

강창완 한국조류보호협회 제주도지회장은 “10m 정도의 가까운 곳에서 총을 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원앙은 천연기념물로 포획 자체가 불법이다. 더구나 사체가 발견된 강정천은 수자원 보호구역으로 사냥행위를 할 수 없는 곳이다.

지난해부터 제주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해 수렵장도 운영하지 않아 누군가 불법으로 총기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김경애 기자    kke@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8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