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물가 상승률 40% 달해”... 정권 붕괴 가능성도
상태바
“이란, 물가 상승률 40% 달해”... 정권 붕괴 가능성도
  • 송정수 기자
  • 승인 2020.01.1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송정수 기자 = 미국의 경제제재로 이란이 극심한 경제 위기를 겪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의 미군기지 미사일 공격에 대한 대응 방침으로 더 강한 경제제재를 예고한 만큼, 이란 정권이 경제난으로 붕괴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현지시간 13일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의 철강, 알루미늄, 구리 등 금속산업을 새로운 제재 대상으로 삼았다.

지난 2016년 13.4% 성장률을 보였던 이란 경제는 2018년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 합의 탈퇴를 발표하고, 그해 11월 경제제재를 가하자 –5%대로 성장률이 곤두박질쳤다.

미국이 지난해 5월 이란의 원유 수출을 막으면서, 기존 하루 200~250만 배럴 수준에서 50만 배럴 수준으로 수출량이 급감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에 따르면 지난해 12월에는 공식적인 이란의 원유 수출량이 '제로(0)'를 기록했다.

이란의 주요 식료품 가격은 지난 2년 새 가격이 2배가량 올랐다[사진=뉴스1]
이란의 주요 식료품 가격은 지난 2년 새 가격이 2배가량 올랐다[사진=뉴스1]

NYT는 이란의 물가 상승률이 40%에 달해, 자고 일어나면 식료품과 생필품 가격이 오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태티 스타는 이란의 인플레이션이 지난해 7월 기준으로는 40.4%를 기록,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WP는 이란의 주요 식료품 가격은 지난 2년 새 가격이 2배가량 폭등했다고 전했다. 소고기는 1kg에 34만 4587리얄에서 87만 3875리얄로, 우유는 1L에 2만 6687리얄에서 5만 8489리얄로 급등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이란의 실업률도 2018년 4~6월 기준 12.1%를 기록했고, 15~24세의 실업률은 28.3%로 전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높았다. 지난해는 실업률이 16%를 넘었다.

NYT는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이 지속되면 이란 기업들도 줄도산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재 이란 기업들의 절반 이상은 각종 제재로 인해 은행 대출금을 연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란은 정부가 은행 자산의 70%를 소유하고 있고, 정부의 지원으로 당장은 파산을 막고 있지만, 정부가 조만간 손해를 감수하고 대출을 연장할지, 기업 파산을 지켜볼지 선택해야 한다고 NYT는 전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이란 정권이 붕괴될 수 있다고 전망하기도 한다. 제임스 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CNBC와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사고로 이란 국민의 분노가 커지면서 시위가 격화하고 있다"면서 "이란 정권은 1979년이래 가장 취약하며 정권이 붕괴할 가능성 역시 무시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란이 내달 21일 총선을 앞두고 있는 만큼 집권세력이 빠르게 무너질 가능성도 나오는 것이다.

다만 이란이 협상력 확보를 위해 추가 도발을 단행할 가능성도 있다.

지난 11일 이란이 실수로 우크라이나 여객기를 격추해 탑승객 176명이 모두 사망했다고 인정하자 다시 반정부 시위가 들끓고 있다.[사진=뉴스1]
지난 11일 이란이 실수로 우크라이나 여객기를 격추해 탑승객 176명이 모두 사망했다고 인정하자 다시 반정부 시위가 들끓고 있다.[사진=뉴스1]

영국 왕립국제문제연구소 채텀하우스의 사남 바킬 부소장은 "이란 정권은 국민들에게 약한 모습을 보여줄 수 없기 때문에 전 세계 원유의 20% 이상이 드나드는 호르무즈해협 등에 위협을 가할 수 있다"라고 예상했다.

이란에선 현재 사흘째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이란 반정부 시위는 지난해 11월 휘발유 가격 인상 등 경제난에 대한 불만이 폭발하면서 시작됐지만 경찰의 강경 진압에 큰 힘을 얻지 못했다. 그러다가 지난 11일 이란이 실수로 우크라이나 여객기를 격추해 탑승객 176명이 모두 사망했다고 인정하자 다시 반정부 시위가 들끓고 있다.

송정수 기자    sj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8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