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어민 강사, 학원장 재량 채용....”자질 논란 발생할 수밖에"
상태바
원어민 강사, 학원장 재량 채용....”자질 논란 발생할 수밖에"
  • 서동준 기자
  • 승인 2020.01.1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월드투데이] 서동준 기자 = 최근 세종시의 한 어학원에서 원어민 강사가 아동들에게 신체 훼손 영상을 보여줘 원어민 강사의 자질을 가늠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13일 대전시·세종시·충남도 교육청에 따르면 대전과 세종의 학원 원어민 채용 강사 수는 최근 3년 새 매년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학원장 재량에 따라 채용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에 강사 자질을 판단할 기준이나 근거가 부족한 게 현실이다[사진=서동준 기자]
▲학원장 재량에 따라 채용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에 강사 자질을 판단할 기준이나 근거가 부족한 게 현실이다[사진=서동준 기자]

2019년 말 이 지역 학원에서 채용한 원어민 강사는 800명을 넘은 것으로 파악됐다.

원어민 강사는 국·공립학교에서 임용하는 원어민 보조교사와 학원에서 채용하는 학원 원어민 강사로 나뉜다.

국·공립 원어민 보조교사는 국립국제교육원(EPIK)에 위탁 채용되는데, 시·도교육청이나 국립학교 수요조사를 통해 서류 검토, 화상 면접, 경력 평판 조회 등을 통해 이뤄진다. 입국 전부터 원격으로 한국 문화·생활 교육 시간을 갖고 배치 직전 안전교육과 문화체험 등 현장견학을 진행한다. 학교 배치 후에도 심화연수로 성희롱·성폭력, 학교폭력 등 예방교육을 받게 된다. 대전지역 원어민 보조교사는 현재 187명으로 모두 교사자격증, 교육학, TESOL, TEFL 등 자격 소지자로 구성돼 있다.

반면, 학원은 국·공립 원어민 보조교사 채용 과정과 다르게 원어민 강사의 자질을 평가·검증하는 제도적 장치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학원 원어민 강사 채용 과정은 학원장이 채용·모집공고를 통해 원어민 강사를 채용하는 구조인데, 이 과정에서 학원법(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제10조 2항에 의거한 제출서류만 충족시키면 채용이 가능하다. 제출서류는 범죄 경력조회서, 비자, 외국인 등록증 등이다. 원어민 강사를 대상으로 교육청에서 정기적으로 시행 중인 관련 연수 또한 입국 후 1회만 수료하면 된다.

학원업계도 원어민 강사 채용 과정에서 강사 지원자의 도덕적 자질 등까지 판단하긴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 어학원 관계자는 "규모가 있는 어학원은 강사풀을 활용해 채용하지만, 일부 어학원의 경우 관광 비자를 받은 강사가 강의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라며 "어학원은 사립학원으로 학원장 재량에 따라 채용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에 강사 자질을 판단할 기준이나 근거가 부족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교육청 또한 학원 원어민 강사 채용은 전적으로 학원장 재량에 있어 채용 과정에서의 개입은 불가하다고 설명했다.

대전시 교육청 관계자는 "국·공립 원어민 교사는 국립국제교육원을 통해 일정한 검증 절차를 거쳐 채용하는 탓에 교육청의 개입이 가능하지만, 사립 학원은 채용 과정의 개입이 불가능하다"라며 "원어민 강사 채용에 개입할 수 있는 법적 제도가 있으면 좋겠지만, 현재 기준으로는 사각지대가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서동준 기자    sd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8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