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실련, ‘정보공개청구’ 취하·외압에 대해 진실규명·사과 촉구
상태바
부산경실련, ‘정보공개청구’ 취하·외압에 대해 진실규명·사과 촉구
  • 이새라 기자
  • 승인 2020.01.15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청]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청]

[부산=월드투데이] 이새라 기자 = 최근 시민단체에서 영입한 부산시 공무원이 시민단체 출신 인사의 ‘정보공개청구’를 막으려고 시도 한 것과 관련해 부산경실련이 부산시의 진실규명과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경실련은 14일 입장문을 통해 "부산시는 이번 사건의 진실을 명백히 밝히고, 부산시장은 공개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평등, 공정, 정의의 가치를 내세우고 있는 현 정부에서 정보공개청구인의 신상과 청구내용을 다른 기관과 공유했다는 것은 문제"라며 "특히 이러한 정보공개청구에 대해 부산시 정무라인 공무원들이 청구인의 취하를 압박했다는 것은 결코 가볍게 볼 사안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 연루된 부산시 정무라인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출신이라는 점은 심각한 자기모순이고 시민단체의 명예를 훼손하는 중차대한 일이다"라며 "부산시는 정보공개청구와 관련된 진상을 신속히 조사해 공개하고, 오거돈 시장은 부산시 공무원들의 정보공개청구 취하 외압에 대해 부산시민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안일규 전 부산경실련 의정·예산감시팀장은 최근 부산시 정무직 인사 2명으로부터 ‘정보공개청구’와 관련해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안 전 팀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부산 오페라하우스와 관련해 기획재정부와 부산시에 정보공개 청구를 했는데, 부산시 인사들이 자신을 불러 정보공개 청구를 취하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이들은 안 전 팀장이 요구에 응하지 않자 지난 3일 5차례 넘게 전화를 걸고, 문자를 보내 정보공개 청구 취하건이 어떻게 됐는지 물었다고도 안 전 팀장은 주장했다.

이새라 기자    lsr4567@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85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