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근 미술품 호당 가격, 2억 4천만 원”
상태바
“박수근 미술품 호당 가격, 2억 4천만 원”
  • 류현미 기자
  • 승인 2020.01.15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류현미 기자 =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에서 호당 가격이 가장 높은 작가는 박수근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수근의 작품 '두 사람'[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 제공]
박수근의 작품 '두 사람'[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 제공]

호(號)는 캔버스 크기를 나타내는 단위로, 숫자가 커질수록 캔버스도 커진다. 인물화 기준 1호는 22.7×15.8㎝ 크기다.

15일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가 지난해 국내 미술품 경매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박수근 작품 호당 가격이 약 2억 4천만 원으로 국내 작가 중 1위였다.

이어 김환기(약 3천500만 원), 이우환(약 1천475만 원), 박서보(약 372만 원), 김창열(약 292만 원) 순으로 분석됐다.

이는 서울옥션, 케이옥션 등 주요 경매사 8곳의 온·오프라인 경매에서 낙찰된 국내 작가 작품의 평균 호당가격을 비교한 결과다.

지난해 국내 미술품 경매 낙찰총액 기준으로는 김환기가 약 250억 원으로 1위였다.

김환기 작품 가격은 지난 15년간 구상과 비구상 부문 모두 꾸준한 오름세를 보였다.

지난 15년간 구상 작품 10호 평균 가격은 약 3억 2천4백만 원, 비구상 120호 평균 가격은 10억 8천만 원 정도다.

박수근 작품은 다른 작가에 비해 안정된 평균 호당가격을 유지했다. 시장에 유통될 만한 작품이 많지 않고, 트렌드 변화에 어긋나 평균 호당 가격에 큰 변화가 없을 수 있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류현미 기자    rh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8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