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큰 추위 없어... 강원 영동·제주 사흘 연속 비
상태바
설 연휴 큰 추위 없어... 강원 영동·제주 사흘 연속 비
  • 박희숙 기자
  • 승인 2020.01.2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올 설 연휴는 큰 추위가 없는 가운데, 전국이 흐릴 전망이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설 연휴가 시작되는 24일부터 끝나는 27일까지 전국적으로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가 시작되는 24일부터 끝나는 27일까지 전국적으로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사진=박희숙 기자]
설 연휴가 시작되는 24일부터 끝나는 27일까지 전국적으로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사진=박희숙 기자]

기상청은 24일 아침 최저기온이 –5~10도, 낮 최고기온이 6~15도로 전망했다. 서울은 최저기온 –1도, 최고기온 7도로 예상된다.

설 당일인 25일 아침 최저기온은 –3~10도, 낮 최고기온은 7~13도가 되겠다.

26일에도 아침 최저기온은 –3~10도, 낮 최고기온은 6~13도다. 27일 역시 아침 최저기온 –4~9도, 낮 최고기온 6~13도로 높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는 평년(최저기온 -12~ -1도, 최고기온 1~8도)보다 높아 따뜻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을 전망이다.

설 연휴 나흘 내내 전국이 흐린 가운데 기압골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지역과 제주도에는 25일부터 3일 연속 비가 내릴 전망이다. 경남과 경북 지역에도 26~27일에 비가 내리는 지역이 있다.

박희숙 기자    ph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9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