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전쟁' 설 연휴 전날 오전부터 시작
상태바
'귀성전쟁' 설 연휴 전날 오전부터 시작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1.2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성 차량[사진=남궁진 기자]
▲귀성 차량[사진=남궁진 기자]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한국도로공사는 설 연휴 시작 전날인 23일부터 차량 476만대가 도로로 나올 것으로 전망했으며, 전국 고속도로의 교통 정체는 오전 10~11시 시작돼 오후 6~7시 가장 심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경부선은 오전 11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후 5시까지 차량 흐름이 막힐 것으로 예상되며, 정체는 다음날까지 지속된다. 특히 경기 수원 신갈에서 오산까지, 경기 안성에서 충북 청주까지, 청주에서 대전까지 등 구간에서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호남으로 향하는 서해안선은 오전 10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후 6시가 가장 혼잡하고 다음날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중부선 역시 이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도로 향하는 교통 정체는 이보다 다소 늦은 낮 12시쯤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강릉으로 향하는 영동선은 낮 12시부터 시작해 오후 5시 쯤 가장 정체된 후 24시간 내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양선은 오후 1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후 5시쯤 최고조에 달한 후 오후 6시쯤엔 혼잡이 해소될 전망이다.

도로공사는 교통 정체가 설 전날인 24일 오후 6~7시쯤에야 해소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차량 이동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24일 0시부터 26일 자정까지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남궁진 기자    ng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9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