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홍길 “가슴 깊이 구멍 파는데 40분... 실종자, 10m 아래에 묻혔을 가능성”
상태바
엄홍길 “가슴 깊이 구멍 파는데 40분... 실종자, 10m 아래에 묻혔을 가능성”
  • 김태식 기자
  • 승인 2020.01.23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김태식 기자 =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 실종자 수색에 나선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너무너무 안타깝고 속이 타지만 한계를 느낀다"라고 말했다.

현지시간 22일 엄 대장은 수색 현장에서 KT 드론 수색팀 등과 함께 금속탐지 장비까지 동원해 매몰 추정 지점을 수색했다.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지난 22일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눈사태 실종 지역에서 눈을 파고 직접 수색하고 있다.[엄홍길 대장 제공]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지난 22일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눈사태 실종 지역에서 눈을 파고 직접 수색하고 있다.[엄홍길 대장 제공]

 

이날 현장에서는 기존 추정 지점 4곳 외에 금속탐지 장비 감지 지점 2곳, 드론 열 감지 지점 1곳 등 3곳이 추가로 확보됐다.

엄 대장은 구조팀과 함께 여러 지점에 평균 2m 깊이 정도로 눈을 파고 얼음을 들어 올렸지만, 실종자의 흔적은 전혀 찾지 못했다.

엄 대장은 지난 20일 구조센터에서 드론 등 수색 장비를 포카라로 가져왔다.

이후 수색 장비를 점검한 뒤 21일과 22일 연속으로 드론을 띄우며 수색에 나섰다.

눈사태 규모가 워낙 큰 데다 눈 이외에 얼음까지 함께 뒤섞여 실종자를 덮친 상태라 수색에 큰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다.

그는 "나는 늘 자연은 위대하다는 생각에 늘 겸손한 마음을 갖고 있는데 이번 얼음덩어리 눈사태를 보면서 진짜 한계를 느낀다"라며 "일반적인 눈사태와는 완전히 성질이 다르며 심각하다"라고 말했다.

이런 얼음 파편과 눈이 밀고 내려간 뒤 그 위에 다시 눈이 쌓이고 있다.

엄 대장은 "성인 허리에서 가슴 정도 깊이의 구멍을 파는데 40분이 넘게 걸렸다"라고 말했다.

이번 사고는 산과 계곡 사이로 구불구불 이어지는 좁은 길에서 발생했다.

눈과 얼음 무더기는 길가 계곡으로 밀고 들어갔다.

길옆 초입 부분은 눈·얼음 더미의 너비가 비교적 짧지만, 계곡 근처 하단으로 내려갈수록 넓게 퍼졌다.

엄 대장은 하단 부분의 너비는 70m, 도로에서 계곡 아래까지 길이는 150m 정도 된다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엄 대장은 "이번 눈사태로 인해 초입 부분은 3∼5m, 하단은 7∼10m가량 깊이의 눈과 얼음이 쌓인 것으로 보인다"라며 "6m짜리 탐침봉이 다 들어가는 것을 보면 실종자는 평균 10m 깊이 아래에 묻혀있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런 눈과 얼음이 자연적으로 녹을 시점에 대해서는 "봄이 와도 녹기 어려울 듯하다"라며 "여름철 우기에 비를 맞아야 녹을 것 같다"라고 내다봤다.

외교부 신속대응팀에 따르면 22일 사고 현장의 온도는 영하 10도 정도였다.

앞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3명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김태식 기자    kts@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9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