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국가·지자체가 '신종 코로나' 검사비·진료비 전액 부담한다”
상태바
“건보·국가·지자체가 '신종 코로나' 검사비·진료비 전액 부담한다”
  • 문영미 기자
  • 승인 2020.01.29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검사와 격리, 치료 등에 드는 비용은 건강보험과 국가, 지방자치단체가 전액 부담한다.

우한 폐렴 확진 환자나 의심 환자 진료에는 1인당 10만 원이 넘는 유전자 검사비가 들고 음압격리병실 사용 등 격리 관찰·진료비로 수백만∼수천만 원이 필요하다.[사진=문영미 기자]
우한 폐렴 확진 환자나 의심 환자 진료에는 1인당 10만 원이 넘는 유전자 검사비가 들고 음압격리병실 사용 등 격리 관찰·진료비로 수백만∼수천만 원이 필요하다.[사진=문영미 기자]

29일 보건복지부의 '신종감염병증후군 진료비 지원 안내' 지침에 따르면 감염병 관리법에 근거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등의 진료비는 건강보험공단과 국가,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부담한다.

지원 대상은 확진 환자와 의사환자(의심 환자), 조사대상 유증상자이다.

지원 기간은 격리 입원한 시점부터 격리 해제 때까지다.

지원 금액은 입원 때 치료, 조사, 진찰 등에 드는 경비 일체다.

격리입원이나 치료가 필요한 우한 폐렴 확진 환자, 의사환자, 조사대상 유증상자가 보건소의 안내에 따라 국가 지정 격리병원 등에 입원해 치료받고 격리 해제돼 퇴원하면 해당 의료기관은 진료비 중 건강보험 급여항목이나 의료급여 부담금은 건강보험공단에서, 환자 본인 부담금 및 비급여 항목은 질병관리본부나 보건소 등에서 지급받는 방식으로 지원된다.

우한 폐렴 확진 환자나 의심 환자 진료에는 기본적으로 1인당 10만 원이 넘는 유전자 검사비가 들고 음압격리병실 사용 등 격리 관찰·진료비로 수백만∼수천만 원이 필요하다.

정부는 질병 확산을 막고 인도주의적 의미를 담아 치료비를 부담하기로 했으며 다른 주요 국가도 이런 경우 치료비를 국가가 부담한다.

지난 28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확진 환자는 4명이다.

이들 환자는 현재 인천의료원, 국립중앙의료원, 경기 명지병원, 분당 서울대병원 등 국가지정입원치료 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확진 환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112명으로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인 15명을 제외한 97명은 모두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에서 해제됐다.

한편 질병관리본부가 새로 확대 정의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중국을 다녀오고서 최근 14일 이내에 폐렴이 나타난 사람이다. 기존에는 우한시를 다녀온 후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이었다.

의심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을 다녀온 후 최근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이다. 기존에는 후베이성 우한시 방문자 가운데 폐렴 또는 폐렴 의심증상이 있는 사람이었다. 따라서 후베이성(우한시 포함) 방문자는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중 어느 하나라도 확인되면 바로 의사환자로 격리 조처된다.

확진 환자의 증상 발생 기간 중 확진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호흡기 증상, 폐렴 의심 증상, 폐렴 증상이 나타난 사람도 의심 환자로 분류된다.

후베이성 외 중국 지역 방문자는 폐렴 진단 때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발열과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경우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자가 격리 또는 능동감시를 통해 관리한다.

문영미 기자    my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03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