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기계 몰고 와 ‘우한 교민’ 아산 격리 수용 반대
상태바
농기계 몰고 와 ‘우한 교민’ 아산 격리 수용 반대
  • 서동준 기자
  • 승인 2020.01.2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월드투데이] 서동준 기자 = 정부가 중국 우한 교민을 충남 아산 경찰 인재개발원에 격리 수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알려지자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아산 주민 60여 명은 29일 오후 1시께부터 트랙터와 경운기 등 농기계 5대를 몰고 와 경찰 인재개발원 진입로를 막은 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아산 주민 60여 명은 29일 오후 1시께부터 트랙터와 경운기 등 농기계 5대를 몰고 와 경찰 인재개발원 진입로를 막은 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아산시 온양 5동 이장단 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회, 새마을 지도자 등을 주축으로 한 주민 60여 명은 29일 오후 1시께부터 트랙터와 경운기 등 농기계 5대를 몰고 와 경찰 인재개발원 진입로를 막은 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송달상 이장단 협의회장은 "처음에는 천안으로 정했다가 아산으로 바꾼 것을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라며 "주민 안전대책도 세우지 않고 결정한 것에 반대한다"라고 말했다.

아산시 의회도 이날 긴급회의를 열고 "시민과 함께 반대 운동을 강력히 펼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산시와 협의 없는 중앙부처의 독단적이고 일방적인 선정은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아산갑이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이명수 국회의원도 "경찰 인재개발원 인근에는 아파트 단지를 비롯해 수많은 시민 거주지가 있는 등 여러 문제점과 제약요인이 있어 격리시설로 적합하지 않다"라며 "경찰 인재개발원 격리 수용을 적극적으로 반대한다"라고 밝혔다.

천안아산경제정의실천연합도 "편리한 시설 활용도 중요하지만 이동에 따른 위험성을 고려해 공항에서 몇 분이면 도착 가능한 시설을 활용,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해야 한다"라는 성명을 냈다.

아산 경찰 인재개발원은 경찰 간부 교육 시설이다. 기숙사에 1천2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다.

서동준 기자    sd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0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