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전세기 오늘 밤에 출발”... 운항 대수도 줄어들 듯
상태바
“우한 전세기 오늘 밤에 출발”... 운항 대수도 줄어들 듯
  • 안종만 기자
  • 승인 2020.01.3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안종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근에 체류 한국인을 국내로 데려오기 위해 당초 30일 오전 출발할 예정이던 전세기 운항이 다소 늦어진다.

30일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전세기가 출발하는 것은 확실하다"라면서 "오늘 밤 출발할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30일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전세기가 출발하는 것은 확실하다"라면서 "오늘 밤 출발할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30일 "외교부는 변경된 스케줄에 따라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이 최대한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당초 이날 오전 10시와 정오에 인천공항에서 각각 1대씩 모두 2대의 전세기가 우한으로 출발할 예정이었다.

외교부 당국자는 "당초 예정됐던 시간보다는 늦어지겠지만 오늘 전세기가 출발하는 것은 확실하다"라면서 "오늘 밤 출발할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다만, 전세기 운항이 2대에서 1대로 줄어들 가능성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이 경우에도 당초 이날 2대에 나눠 데려 오려 했던 인원을 1대에 모두 수송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짜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당초 30일과 31일 각각 2대씩 총 4대의 전세기를 투입해 700명에 달하는 우한과 인근 후베이성 일대 도시에 고립된 국민들을 철수시킬 계획이었지만 총 운항 대수에도 변동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안종만 기자    aj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05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