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대표 4·15 총선 출마 지역구 놓고 아직도 저울질
상태바
黃 대표 4·15 총선 출마 지역구 놓고 아직도 저울질
  • 김우정 기자
  • 승인 2020.02.03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 한국당 대표
▲황교안 자유 한국당 대표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달 3일 장외 집회에서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했지만4·15 총선 출마 지역구를 아직 정하지 않은 채 장기전에 돌입해 당 안팎에서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황 대표는 최근 출마 지역구를 묻는 질문에 "당에 가장 도움이 되는 지역구로 가겠다"는 입장만 반복해서 밝히고 있다. 당 안팎에서는 "서울 종로로 가서 이낙연 전 총리와 맞붙어야 한다"는 요구가 많지만, 황 대표는 이에 대해서도 명확한 답을 하지 않고 있다.

황 대표가 구체적인 지역구를 언급하지 않자 당 안팎에선 서울 용산·양천·영등포·구로뿐 아니라 심지어는 경기 용인, 세종시까지 출마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한국당 관계자는 "'험지 출마'도 대표가 당선돼야 의미가 더 커지는 만큼 여러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내에선 이미 이 전 총리와의 '종로 빅매치'가 총선 최대 이슈 중 하나로 부각된 상황에서 다른 선택지를 고려하는 건 당선을 최우선으로 한 '회피'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지만 황 대표 주변에선 "여당에서 만들어 낸 '이낙연 대 황교안'이라는 프레임에 우리가 말릴 필요가 없다"는 기류도 강하다.

한편 황 대표 출마가 거론되는 지역의 여당 출마자들은 앞다퉈 '도전장'을 받을 준비를 하고 있다. 현역인 신경민(서울 영등포을) 민주당 의원은 "영등포을이 당선 불가능한 험지임을 기꺼이 알려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김민석 서울 영등포을 예비 후보는 "종로가 부담스러우면 영등포로 오라"고, 권혁기 서울 용산 예비 후보는 "골리앗을 맞는 다윗의 자세로 경쟁하겠다"고 말했다.

야권 관계자는 "황 대표가 고민을 길게 끌수록 여당의 이 같은 '조롱'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우정 기자    kwj@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0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