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시, 3일 ‘블랙 먼데이'... 3천 개 하한가 거래정지
상태바
중국 증시, 3일 ‘블랙 먼데이'... 3천 개 하한가 거래정지
  • 한기택 기자
  • 승인 2020.02.0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한기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 속에서 중국 증시가 3일 '블랙 먼데이'를 맞았다.

이날 상하이증권거래소와 선전증권거래소에서는 개장과 동시에 3천 개가 넘는 종목이 가격 제한폭인 10%까지 떨어져 거래가 정지됐다.

하한가는 면했지만 9% 이상 떨어진 종목까지 더하면 3천200개가량에 달한다.

양대 증시에 상장된 종목은 총 3천700개가량이다.

3일 상하이증권거래소와 선전증권거래소에서는 개장과 동시에 3천 개가 넘는 종목이 가격 제한폭인 10%까지 떨어져 거래가 정지됐다.
3일 상하이증권거래소와 선전증권거래소에서는 개장과 동시에 3천 개가 넘는 종목이 가격 제한폭인 10%까지 떨어져 거래가 정지됐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인 지난달 23일보다 8.73% 급락한 2,716.70으로 개장했다.

선전성분지수는 9%가 넘게 떨어진 채 장을 시작하기도 했다.

오전 장 마감 현재 양대 지수는 각각 8.13%, 8.27% 하락했다.

이 같은 수준의 큰 낙폭은 2015년 이후 4년여 만에 처음이다.

이날 중국 증시의 폭락 장세는 어느 정도 예상되기는 했다.

중국이 긴 춘제 연휴를 보내는 동안 미국, 일본, 유럽 등 세계 주요 증시가 모두 크게 하락했기 때문이다.

앞서 중화권인 홍콩 증시와 대만 증시는 춘제 연휴 이후 첫 개장일인 지난달 29일과 30일 각각 2.82%, 5.75% 급락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중국 관영 매체들은 증시가 개장해도 예정된 재료라는 점에서 하락 폭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낙관적 선전에 열을 올렸다.

상하이의 한 투자 기관 관계자는 "중국은 원래 시장 변동성이 큰 데다가 투자자들이 전체적으로 심리적 공황 상태에 빠져 있어 하락 폭이 특히 큰 것으로 보인다"라며 "현재 의약 등 극히 일부 신종 코로나 테마주를 뺀 나머지 전체 주식이 하한가를 맞았다고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날 주가 폭락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중국 경제에 끼칠 충격에 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후베이성 전체 봉쇄 등 극단적인 유동 인구 통제 정책에도 춘제 연휴 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행 추세는 확산일로에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중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받을 충격이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때의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우려한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로 중국의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소비의 급격한 둔화가 예상된다면서 올해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기존 전망보다 1.2%포인트 낮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앞서 대부분 기관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5.9∼6%로 예상했다. 이런 관측이 맞아떨어진다면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4%대 후반까지 급격히 떨어질 수도 있다는 얘기다.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에 맞서 과거 사스 확산 때처럼 통화와 재정 등 모든 정책 카드를 들고 경기 부양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고개를 든다.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단기 유동성 조절 수단인 역(逆)RP(환매조건부채권·레포)를 통해 1조 2천억 위안(약 204조 원) 규모의 유동성을 은행들에 공급했다. 이는 2004년 이후 하루 최대 규모다.

한기택 기자    hkt@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1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