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이명희·조현민 “조현아 안타까워"... 조원태 지지
상태바
한진그룹 이명희·조현민 “조현아 안타까워"... 조원태 지지
  • 윤태순 기자
  • 승인 2020.02.04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윤태순 기자 =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가속화하는 가운데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에게 힘을 실었다.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현민 한진칼 전무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외부 세력과 연대했다는 발표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으며, 다시 가족의 일원으로서 힘을 합칠 것을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현민 한진칼 전무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외부 세력과 연대했다는 발표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으며, 다시 가족의 일원으로서 힘을 합칠 것을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한진그룹에 따르면 이 고문과 조 전무는 4일 한진그룹에 이 같은 입장을 밝혀 왔다.

이 고문과 조 전무는 "한진그룹 대주주로서 선대 회장의 유훈을 받들어 그룹의 안정과 발전을 염원한다"라며 "조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 체제를 지지한다"라고 말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지난달 31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과 손을 잡고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 체제와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강화해 어느 특정 주주 개인의 이익에 좌우되지 않고 주주 공동이익을 구현할 수 있는 모범적인 지배 구조를 정립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힌 것과는 상반된 입장이다.

이 고문과 조 전무는 "국내외 경영 환경이 어렵지만, 현 경영진이 최선을 다해 경영 성과를 개선하고 전문 경영체제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등 경영개선 노력을 기울여 국민과 주주, 고객과 임직원들의 지지와 사랑을 받는 한진그룹을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조 전 부사장이 외부 세력과 연대했다는 발표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으며, 다시 가족의 일원으로서 한진그룹의 안정과 발전에 힘을 합칠 것을 기원한다"라고 덧붙였다.

윤태순 기자    ytc@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1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