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종로 출마 선언... “미래세대 서포터 역할 하겠다"
상태바
이정현, 종로 출마 선언... “미래세대 서포터 역할 하겠다"
  • 금준성 기자
  • 승인 2020.02.0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금준성 기자 =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전남 곡성에서 태어나 한국당 전신인 신한국당 국회의원 비서로 정치를 시작한 이정현 의원은 1995부터 보수정당의 불모지인 호남에서만 출마해왔다. 18대 국회에서 비례대표 의원을 지낸 그는 2014년 재보궐 선거에서 순천·곡성에서 처음 당선됐고, 2016년 순천에서 3선 고지에 올랐다.
전남 곡성에서 태어나 신한국당 국회의원 비서로 정치를 시작한 이정현 의원은 1995부터 보수정당의 불모지인 호남에서만 출마해왔다. 18대 국회에서 비례대표 의원을 지낸 그는 2014년 재보궐 선거에서 순천·곡성에서 처음 당선됐고, 2016년 순천에서 3선 고지에 올랐다.

이 의원은 4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입춘이다. 이 지긋지긋한 '겨울 공화국'을 끝내는 봄이 와야 한다"라며 "대한민국의 봄을 알리는 전령이 되기 위해 종로에서 출마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종로구에 속한 데다 문재인 대통령의 집무실이 가까운 청와대 앞을 회견 장소로 택했다고 설명했다.

'정치 1번지'로 꼽히는 종로에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이미 출마 선언을 했으며,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출마 가능성도 남아있는 상태이다.

이 의원은 "이제 문재인 정권을 끝내야 한다. 저는 분열주의자가 아니다. 모두가 두려워 망설일 때 누군가는 나서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저의 종로 출마를 시작으로 문재인 정권을 끝장내는데 뜻을 같이하는 모든 정당, 모든 정파가 하나로 뭉칠 것을 제안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 지긋지긋한 권력의 사유화, 국민 편 가르기, 후대의 미래 훔치기 등 좌편향 운동권 집권 세력을 끝장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우리에게는 선거밖에 없다"라며 "정치인은 선거로 정치한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가장 앞장서서 저 좌편향 급진 집권 세력의 장기 집권전략을 부수기 위해 종로에 출마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특히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 미래세대들이 주인공이 돼야 하는 공간"이라며 "그 젊은이들의 서포터, 가이드 역할을 하겠다. 밑바닥부터 시작해 17계단을 거쳐 올라가며 경험한 저의 모든 경륜을 미래세대 정치세력화를 위해 다 바치겠다"라고 다짐했다.

전남 곡성에서 태어나 한국당 전신인 신한국당 국회의원 비서로 정치를 시작한 이 의원은 1995부터 보수정당의 불모지인 호남에서만 출마해왔다.

18대 국회에서 비례대표 의원을 지낸 그는 2014년 재보궐 선거에서 순천·곡성에서 처음 당선되며 '지역구도 타파의 선구자'로 기록됐고, 2016년 순천에서 3선 고지에 올랐다. 지난해 12월 12일 호남을 떠나 수도권 출마를 선언했다.

금준성 기자    kj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1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