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주가, 올해 들어 112% 올랐다”... 시가총액 189조 4천500억 원
상태바
“테슬라 주가, 올해 들어 112% 올랐다”... 시가총액 189조 4천500억 원
  • 유필영 기자
  • 승인 2020.02.05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유필영 기자 =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연일 치솟고 있다.

현지시간 4일 미국 뉴욕 증시에서 테슬라는 전 거래일보다 13.73% 오른 주당 887.06달러(약 105만 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장중 한때는 주당 969달러 선까지 올랐다.

테슬라 주가는 전날에도 19.89% 상승했다.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서만 112% 올랐다. 이와 관련해  CNN은 "이 세상 주식이 아니다"라고 표현했다.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서만 112% 올랐다. 이와 관련해 CNN은 "이 세상 주식이 아니다"라고 표현했다.

이에 따라 작년 말 주당 418.33달러였던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서만 112% 올랐다.

작년 6월 초의 주당 178.97달러와 비교하면 무려 5배로 상승했다.

이로써 테슬라의 주식 시가총액은 현재 1천599억 달러(189조 4천500억 원)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CNN은 "이 세상 주식이 아니다"라는 표현까지 썼다.

다만 테슬라 주가의 적정성을 놓고는 의견이 엇갈린다.

투자자문사 ARK 인베스트는 테슬라 주가가 2024년에는 7천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연간 순이익 달성, 중국 상하이 공장의 성장 기대감, 차기 주력 모델인 모델Y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출시 계획 등 주가 상승 요인이 적지 않은 것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공매도 전문 투자자로 유명한 앤드루 레프트가 설립한 시트론 리서치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펀드매니저였다면 이 수준에서 주식을 팔았을 것"이라며 "테슬라 주식은 월가의 새로운 카지노"라고 비꼬았다.

테슬라 주가의 상승세에 쓴웃음을 짓는 투자자들도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인 공공투자 펀드(PIF)는 테슬라 주가가 본격적으로 상승하기 전인 지난해 4분기에 보유 지분을 거의 전량 매각했다.

CNBC 방송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자료를 인용해 PIF가 작년 3분기 말 테슬라 주식 820만 주를 보유하고 있었으나 4분기에 99.5%를 매각해 현재는 약 3만 9천 주 밖에 가지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820만 주의 현재 가격은 70억 달러(8조 2천900억 원)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유필영 기자    ypy@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1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