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병원이 계속 돈을 따오라고 했는데.. 더는 못하겠다”
상태바
이국종 “병원이 계속 돈을 따오라고 했는데.. 더는 못하겠다”
  • 박장권 기자
  • 승인 2020.02.0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월드투데이] 박장권 기자 =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난 이국종 교수는 5일 "병원으로부터 돈을 따오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그게 너무 힘들었고 이젠 지쳤다"라고 말했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

이 교수는 이날 외상센터 회의실에서 사임원 제출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닥터헬기 출동 의사 인력 증원 문제도 필요 인원이 5명인데 실제로는 1명만 타왔다"라며 "병원에서 나머지 인원은 국도비를 지원받을 경우 채용 가능하다는 조건을 달았는데 결국 필요하면 돈을 따오라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식으로 뭐만 하면 돈을 따오라고 했고, 간호사가 유산되고 힘들어해도 돈을 따오라고 했는데 이제 더는 못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병상 배정 문제 등 병원 측과 갈등을 빚었던 부분에 대해 "외상센터에 병상을 배정하지 말라는 내용이 적힌 병상 배정표를 원무팀에서 자체적으로 했다고 하는데 위에서 시키지 않았는데 왜 배정표를 함부로 붙이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병원장과의 갈등과 관련해서는 "병원장과 손도 잡고 밥도 먹고 설득도 하려고 해봤는데 잘되지 않았다"라고 했다.

이 교수는 향후 계획을 묻는 취재진에게 "병원은 저만 없으면 잘 될 것이라는 입장인 것 같은데, 나도 내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어떻게 하고 싶은 건지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지난달 29일 외상센터장 사임원을 냈고 병원은 4일 이를 받아들였다.

박장권 기자    pjk@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1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