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사외이사 선임 등 실패하면 관리종목·상장폐지 가능"
상태바
거래소 "사외이사 선임 등 실패하면 관리종목·상장폐지 가능"
  • 윤태순 기자
  • 승인 2020.02.06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윤태순 기자 = 한국거래소는 6일 “상장사가 상법이 정한 사외이사 비율 등을 충족하지 않은 경우 관리종목 지정 또는 상장폐지 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거래소 관계자는 "지난달 상법 시행령 개정으로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가 최대 6년으로 제한돼 상장사들의 사외이사 선임이 어렵게 된 상황이어서 상장사들의 주의가 요망된다"라고 설명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지난달 상법 시행령 개정으로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가 최대 6년으로 제한돼 상장사들의 사외이사 선임이 어렵게 된 상황이어서 상장사들의 주의가 요망된다"라고 설명했다.[사진=윤태순 기자]

상법에 따르면 상장사는 이사 총수의 4분의 1 이상, 자산총액 2조 원 이상 상장사는 이사 총수의 과반수이자 3명 이상의 사외이사를 선임해야 한다.

또 자산총액 1천억 원 이상 상장사는 상근감사를 1명 이상, 자산총액 2조 원 이상 상장사는 감사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이는 새로운 내용은 아니지만, 지난달 상법 시행령 개정으로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가 최대 6년(계열사 포함 9년)으로 제한돼 상장사들의 사외이사 선임이 어렵게 된 상황이어서 상장사들의 주의가 요망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거래소는 주총에서 정족수 미달로 이런 지배 구조 요건 등을 충족하지 못해도 주총 성립을 위해 노력한 사실을 상장사가 소명하고 거래소가 이를 인정하는 경우 관리종목 지정에서 예외로 둘 수 있다고 밝혔다.

상장사는 주총 성립을 위해 노력한 사실이 인정되려면 전자투표제도 도입, 의결권 대리 행사 권유, 기관투자자 등에 의결권 행사 요청 등의 조치를 취하고 주총 공시 전까지 이런 사실을 담은 소명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한편 결산 관련 사유로 작년 상장 폐지된 기업은 코스닥 1개사(에프티이앤이) 뿐이어서 전년(18개사)보다 크게 줄었다.

작년 2018 사업연도 감사 결과 '감사의견 비적정'을 받은 27개사(유가증권시장 3개사, 코스닥 24개사)는 오는 2019 사업연도 감사에서도 비적정 의견이 나오면 상장폐지 위기에 놓이게 된다.

윤태순 기자    ytc@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1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