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권 아파트값 하락폭 커... 수원·용인은 풍선효과”
상태바
“서울 강남권 아파트값 하락폭 커... 수원·용인은 풍선효과”
  • 송영섭 기자
  • 승인 2020.02.06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송영섭 기자 = 12·16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강남권 아파트값 하락폭이 커지면서 서울 아파트값이 보합세로 돌아설 분위기다.

이에 비해 수원 팔달·권선, 용인 등 수도권 일부 지역은 교통 호재와 12·16대책의 풍선효과까지 나타나면서 아파트값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3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1% 상승했다.

통계상 오름세는 유지했지만 12·16대책 발표 이후 7주 연속 상승 폭이 둔화한 것이다.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제공=한국감정원]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제공=한국감정원]

재건축과 고가 아파트 단지에서 호가가 하락한 강남 4구는 지난주 대비 0.04% 내리며 지난주(-0.03%)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서초구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4% 하락했고 강남구와 송파구는 각각 0.05% 떨어지면서 지난주보다 낙폭이 커졌다.

재건축 초기 단지의 급매물이 늘면서 가격이 특히 약세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76㎡는 지난달 중순 대비 6천만 원 이상 떨어져 19억 2천만∼19억 3천만 원짜리 매물이 나왔지만 거래가 잘 안된다.

송파구 잠실 주공 5단지 전용 76㎡는 시세가 18억 5천만∼18억 7천만 원으로 한 달 전에 비해 1억 원 가까이 더 내렸다.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단지의 안전진단 신청 등의 호재로 상승세를 타던 양천구도 지난주 0.01%로 오름폭이 급감한 뒤 이번 주 조사에선 보합 전환했다.

강북 인기지역인 마포(0.04%)·용산(0.02%)·성동구(0.03%)는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각각 0.01% 포인트 줄었다.

그러나 그동안 상승 폭이 크지 않았던 9억 원 이하 중저가 주택 밀집 지역은 오름폭이 확대됐다. 일명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이 대표적이다.

노원구는 지난주 0.05%에서 금주 0.07%로 오름폭이 확대됐고, 도봉구는 지난주 0.03%에서 이번 주에는 0.06%로 상승 폭이 2배가 됐다.

강북구도 지난주 0.06%에서 이번 주 0.07%로 오름폭이 커졌다.

한편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0.22% 올라 4주 연속 상승 폭이 커지는 분위기다. 지역의 교통호재와 정부 12·16대책 발표 이후 9억 원 이하 풍선효과가 맞물리면서 그간 저평가됐던 일부 단지들의 가격이 급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초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이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 직후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수원은 이번 주에도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수원 팔달구는 0.96% 올라 지난주(0.84%)보다 오름폭이 커졌고 권선구는 지난주 대비 1.23% 급등했다.

권선구 호매실동 능실마을 20단지 전용면적 84㎡는 지난해 8월 4억 2천만 원이던 것이 지난달 4억 9천500만원에 팔린 뒤 현재 호가가 5억5천만 원에 달한다.

능실마을 19단지 전용 59㎡는 지난해 8월 3억3 천만∼3억 4천만 원이었으나 지난달 말 1억 원 이상 오른 4억 3천만 원에 팔린 뒤 현재 4억 5천만∼4억 8천만 원에 매물이 나온다.

그런가 하면 과천 아파트값은 2주 동안의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고, 지난주 보합이던 성남 분당구는 0.01% 올라 상승세로 돌아섰다.

광명(0.29%)과 하남(0.05%)은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연초 비수기와 설 연휴를 지나면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5% 상승했다.

지난해 말부터 새 아파트 입주가 늘고 있는 강동구는 -0.05%로 2주 연속해서 전셋값이 내렸고 서초구는 지난주 0.16에서 금주 0.07%로 상승 폭이 줄었다.

그러나 강남구와 송파구는 각각 0.10%, 0.08% 오르면서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확대돼 강남 4구 내에서도 온도차를 보였다.

이번 주 경기도의 아파트 전셋값은 0.13% 오른 가운데 과천과 광명시 전셋값이 각각 0.05%, 0.10% 내리며 하락 전환했다.

송영섭 기자    sys@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15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