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3대 지수 사상 최고치... “중국 관세 인하·기업 실적이 동력”
상태바
뉴욕 증시, 3대 지수 사상 최고치... “중국 관세 인하·기업 실적이 동력”
  • 김태식 기자
  • 승인 2020.02.0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김태식 기자 = 미국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가 현지시간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 속에서도 나흘 연속 오르며 모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6일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88.92포인트(0.30%) 오른 29,379.77로 장을 마감했다.S&P 500지수는 11.09포인트(0.33%) 상승한 3,345.78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3.47포인트(0.67%) 뛴 9,572.15를 각각 기록했다.
6일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88.92포인트(0.30%) 오른 29,379.77로 장을 마감했다.S&P 500지수는 11.09포인트(0.33%) 상승한 3,345.78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3.47포인트(0.67%) 뛴 9,572.15를 각각 기록했다.

전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나스닥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데 이어 이날은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까지 합류, 3대 지수가 모두 최고점을 새로 찍었다.

신종 코로나가 글로벌 경제에 미칠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날은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에 따른 중국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인하와 전망치를 웃도는 기업들의 실적이 상승 동력으로 작용했다.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88.92포인트(0.30%) 오른 29,379.77로 장을 마감했다.

S&P 500지수는 11.09포인트(0.33%) 상승한 3,345.78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3.47포인트(0.67%) 뛴 9,572.15를 각각 기록했다.

이들 3대 지수는 신종 코로나 공포로 지난달 31일 급락세를 보인 이후 이날까지 나흘 연속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에 따른 중국의 대미 관세 인하가 투자 심리 개선에 힘을 보탰다.

중국은 오는 14일 오후 1시 1분부터 지난해 9월 1일 75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부과한 관세를 인하한다고 6일 밝혔다. 기존에 관세가 10% 부과되던 제품은 5%, 기존 관세가 5%였던 제품은 2.5%로 각각 인하된다.

주요 기업들의 실적도 증시를 지지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1조 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힌 트위터는 이날 15.03%의 폭등세를 보였다.

팩트셋에 따르면 S&P 500지수 소속 기업의 60% 이상이 현재까지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이들 중 71%가 전망치를 웃돌았다.

미 CNBC 방송은 전반적인 실적 증가율은 낮지만, 당초 예상됐던 4% 이상의 감소보다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사실상 '완전고용' 상태인 미국의 민간고용은 지난달 29만 1천 건 증가하면서 전문가들의 예상치(15만 건)를 웃돌았다.

미국의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약 9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 고용 시장 역시 여전히 탄탄함을 보여줬다.

김태식 기자    kts@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1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