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3월부터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통해 못 본다"
상태바
“유튜브, 3월부터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통해 못 본다"
  • 박희숙 기자
  • 승인 2020.02.0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오는 3월부터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통해 유튜브를 시청할 수 없게 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3월부터 적용될 구글의 새로운 정책은 데스크톱 PC 사용자가 유튜브를 최신 버전(2017년 버전)의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이용해 시청하도록 의무화했다. 이에 따라 유튜브를 이용하려면 최신 UI에 호환되지 않는 익스플로러 대신 크롬·파이어폭스·오페라·마이크로소프트 엣지 같은 다른 브라우저를 이용해야 한다.

3월부터는 기존 UI에 대한 접근 권한 자체를 막았다. PC 사용자의 경우 최신 UI 버전과 호환되지 않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등 브라우저는 사용할 수 없어 크롬 등 다른 브라우저로 업데이트해야 한다.
3월부터는 기존 UI에 대한 접근 권한 자체를 막았다. PC 사용자의 경우 최신 UI 버전과 호환되지 않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등 브라우저는 사용할 수 없어 크롬 등 다른 브라우저로 업데이트해야 한다.

UI란 사용자들이 평소 접하는 화면의 전체적 구성과 작동 방식을 의미한다.

그간에는 유튜브가 최신 버전 UI를 내놓으면서도 기존 UI에 대한 접근 권한도 함께 열어둬 이전 버전의 UI를 이용할 수 있었다. 최신 UI 버전이 호환되지 않는 익스플로러로도 유튜브 시청이 가능했던 이유다. 이용자가 해당 UI 기능을 직접 변경할 수도 있어 익숙한 과거 UI 버전을 선택해 영상을 시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3월부터는 기존 UI에 대한 접근 권한 자체를 막았다. PC 사용자의 경우 최신 UI 버전과 호환되지 않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등 브라우저는 사용할 수 없어 크롬 등 다른 브라우저로 업데이트해야 한다.

또 종전 버전 UI를 이전부터 실행시켜 놓았다 해도 업데이트 진행 후에는 즉시 '새 YouTube로 전환'이란 알림이 표시될 예정이다.

유튜브는 현재 새 정책 시행을 앞두고 인터넷 익스플로러로 이용시 상단의 노란 배너를 통해 브라우저 이동을 권고하고 있다.

UI 정책 변경에 대해 구글 관계자는 "유튜브 최신 버전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최신 데스크톱 버전에만 액세스하는 것"이라며 "업데이트가 적용된 최신 버전이 있는데도 여전히 새로운 경험을 거부하고, 이전 버전의 유튜브를 계속 사용하는 이용자들이 많았기 때문에 이같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3월부터 적용되는 구글 약관에 따라 유튜브가 변경된다면 유튜브코리아 역시 바뀐다"라고 밝혔다

박희숙 기자    ph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17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