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상”... '기생충'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
상태바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상”... '기생충'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
  • 류현미 기자
  • 승인 2020.02.1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류현미 기자 =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받았다.

'기생충' 각본을 쓴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현지시간 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봉준호 감독은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상"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상"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수상하기는 101년 역사상 처음이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것도 92년 오스카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외국어 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의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17년 만의 수상이다.

'기생충'은 '나이브스 아웃'(라이언 존슨), '결혼이야기'(노아 바움백), '1917'(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등 함께 후보에 오른 쟁쟁한 작품을 제치고 각본상 영예를 안았다.

봉 감독은 이날 무대에 올라 "감사하다. 큰 영광이다.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상"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하고, 대사를 멋지게 화면에 옮겨준 기생충 배우들에게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진원 작가는 봉 감독에게 감사를 전한 뒤 "미국에는 할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제 심장인 충무로의 모든 필름메이커와 스토리텔러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라고 말했다.

앞서 '기생충'은 빈부격차와 계급갈등과 같은 보편적인 주제를 색다른 방식으로 다뤄 미국 작가조합 각본상과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에서도 외국어 영화상과 함께 각본상을 탔다.

'기생충'은 각본상을 비롯해 작품·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

류현미 기자    rh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18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