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리교수 고발'로 청와대도 부담, 변해가는 시대에 유연하게 대처 못해
상태바
'임미리교수 고발'로 청와대도 부담, 변해가는 시대에 유연하게 대처 못해
  • 정만식 기자
  • 승인 2020.02.17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정만식 기자= 4ㆍ15 총선에서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검찰에 고발했다 취소한 여당의 대응을 두고 청와대가 몹시 난감한 상황에 처해있다.

총선이 두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오만한 여당'이라는 이미지를 줄 수도 있어 청와대에서는 부담으로 작용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임미리 교수 고발 논란이 총선에 미치는 영향을 크게 신경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논란이 '정권 심판론'을 부추기는 계기점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부담이 읽혀진다. 이번 총선에서 야권에 다수 의석을 내주면 임기 후반기 대통령 국정 운영은 커다란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상황인식이다.

이 때문에 청와대 내부에서는 당의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 악재에 근근이 대응하며 경제활력을 제고하고자 동분서주하는 가운데 여당이 안일한 대응을 하면서 오히려 힘을 빼고 있다는 불만으로 보인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는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시민이라면 다른 의견을 용인하지 않는 듯한 당의 태도가 적절치 못하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청와대 직원 다수도 이 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신동호 청와대 연설비서관이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작은 승리를 큰 승리로 착각한 자들에 의해 파국이 시작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주목된다.

신 비서관은 이 글에서 "(진보가) 시대에 맞춰 유연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극단에서 항상 극단으로 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는 결국 여권이 다양한 민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못한 채 변해가는 시대에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하는 태도를 비판하는 것으로 읽힌다.

신 비서관이 문 대통령의 취임 전부터 함께해 온 참모라는 점을 고려하면 그의 메시지는 절대 가볍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견해다.

이런 상황에서 임 교수 고발 논란이 가라앉지 않으면 청와대가 여당에 좀 더 진정성 있는 사과를 주문할 가능성도 있다.

청와대는 이미 여당이 임 교수와 그의 칼럼을 실은 매체를 고발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이는 적절한 방식이 아니라는 의견을 당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이 고발을 취하하긴 했으나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는 아직까지 사과는 없는 상태이다.

민주당 지도부 중에 남인순 최고위원만이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위해 권위주의 정권에 투쟁해왔기에 임 교수 사태는 마음을 아프게 한다"고 말을 했다.

정만식 기자    jm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2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