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무서워 여행 안가요" 여행상품 판매 85% 급락
상태바
"코로나 무서워 여행 안가요" 여행상품 판매 85% 급락
  • 박희숙 기자
  • 승인 2020.03.0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주요 여행사의 상품 판매가 80% 넘게 급감하며 여행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2일 하나투어의 2월 모객 자료에 의하면 해외여행 수요(항공권 판매량 별도)는 4만9천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84.8% 급감했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뿐만 아니라 지난해 하반기 이후 일본 대체 여행지로 부상한 동남아 지역 여행 상품 또한 확진자 발생, 입국 금지 등으로 크게 감소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유럽이나 미주 등 중장거리 지역은 그나마 상황이 낫지만, 신규 예약이 거의 들어오지 않아 이번 달 전망도 밝지 않다"고 설명했다.

모두투어네트워크도 상황이 비슷하다. 지난달 해외여행 상품은 같은 기간과 비교해 77% 감소한 3만 7천명, 항공권 판매는 7% 감소한 9만 4천명을 기록했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지난달 모든 상품판매를 중단한 중국과 일본, 동남아 등 단거리 여행지의 감소 폭이 크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국내 코로나 19 확진자 급증으로 한국발(發) 입국자를 제한·금지하는 국가가 늘며 여행업계 타격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 한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입국을 금지하거나 검역을 강화한 국가·지역은 총 81곳이다. 입국 금지 조치가 36곳, 검역 강화·격리 등 입국절차 강화 지역은 45곳이다.

박희숙 기자    ph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2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