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19 확진자 500명 넘어…뉴욕·캘리포니아·워싱턴 등 8개주 비상사태 선포
상태바
美 코로나19 확진자 500명 넘어…뉴욕·캘리포니아·워싱턴 등 8개주 비상사태 선포
  • 한기택 기자
  • 승인 2020.03.09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AFP)
(사진=뉴스1/AFP)

[서울=월드투데이] 한기택 기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른속도로 확산하며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겼다고 CNN이 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사망자 수도 21명에 달한다.

CNN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주·지방정부 보건당국이 이날 오후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자를 512명으로 집계했다고 보도했다. 앞으로 코로나19 검사가 더 많아지며 환자 수도 더욱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미국 내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가장 많은 워싱턴주에서는 이날 21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사망자 18명을 포함해 136명으로 늘었다.

신규 사망자 2명은 모두 워싱턴주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가 되고 있는 커클랜드의 장기 요양시설 '라이프 케어 센터' 입소자들 중에서 나왔다. 이 요양시설의 입소자 중 16명이 코로나19에 의해 사망했으며, 180명의 직원 가운ㄷ 70명의 직원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이고 있다.

동부의 뉴욕주에서는 16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환자가 총 105명으로 증가했다고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이날 밝혔다. 뉴욕주는 워싱턴주에 이어 미국에서 두 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주가 되었다.

확진자 발생 지역은 워싱턴·캘리포니아·뉴욕주 등 33개 주를 비롯, 수도인 워싱턴DC로도 확대됐다. 캘리포니아주의 코로나19 발병자는 88명으로, 크루즈선 ‘그랜드 프린세스’호로 여행하고 돌아온 주민들 사이에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오리건주가 이날 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 미국 서부 태평양 연안의 3개 주는 모두 코로나19 관련 비상 체제에 들어갔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코로나19로 비상령을 내린 주는 워싱턴과 캘리포니아, 뉴욕, 플로리다, 켄터키, 메릴랜드, 유타 등 총 8곳이다.

한기택 기자    hkt@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27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