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19 백신 첫 인체시험 들어가… "상용화는 최소 1년 뒤"
상태바
美 코로나19 백신 첫 인체시험 들어가… "상용화는 최소 1년 뒤"
  • 유필영 기자
  • 승인 2020.03.17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

[서울=월드투데이] 유필영 기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할 수 있는 백신 인체 실험이 시작됐다. 상용화에는 최소 1년 이상 걸릴 것으로 보인다.

AFP통신과 CNN은 16일(현지시간)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의 발표를 인용해 이날 워싱턴 시애틀주의 보건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백신 후보약품을 첫 시험 참가자에게 투여했다고 보도했다. 이 참가자는 약 6주간 진행되는 백신 시험에 참여한 총 45명의 건강한 성인 중 한 명이다. 시험 참가자는 18∼55세의 다양한 연령대로, 이들은 약 1개월의 간격을 두고 각기 다른 분량의 백신 주사를 두 차례 맞게 된다.

이번 시험은 백신의 안전성과 참가자의 면역 체계에서 목표한 반응을 유도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임상 1상 시험이다. 인체에 쓰이는 치료제나 백신은 거쳐야 할 단계가 많지만 전염병 대응과 같은 긴급 상황에서는 일부 단계를 생략해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그러나 상용화까지는 최소 1년 이상은 걸릴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이번 시험에 쓰이는 백신은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의 과학자들이 바이오테크 업체 모더나 테라퓨틱스와 협업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표면에 있는 스파이크 단백질과 결합해 세포 감염을 억제하도록 개발한 ‘mRNA-1273’이다. 이 임상시험은 시애틀에 있는 카이저 퍼머넨테 워싱턴 보건연구소가 수행한다.

한편 모더나 외에도 코로나19를 표적으로 개발 중인 백신 및 치료제들이 곧 임상시험을 앞두고 있다.

미국 바이오기업 이노비오도 DNA 백신 신약물질 'INO-4800'을 개발중으로, 다음 달 펜실베이니아대학과 함께 첫 임상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한 사노피와 리제네론은 16일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제 '케브자라'를 중증 코로나19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케브자라는 인터루킨(IL)-6 수용체를 표적으로 한 단일클론항체 의약품이다.

유필영 기자    ypy@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2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