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질랜드 국경 완전 봉쇄… "자국민 출국 금지, 모든 외국인 입국 금지"
상태바
호주·뉴질랜드 국경 완전 봉쇄… "자국민 출국 금지, 모든 외국인 입국 금지"
  • 김영은 기자
  • 승인 2020.03.1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로이터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앞이 한산한 모습 (사진=더 가디언/로이터)

[서울=월드투데이] 김영은 기자 = 호주와 뉴질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비해 국경을 완전 봉쇄했다.

호주 정부는 18일 자국민의 출국을 금지한 데 이어 외국인 입국도 금지하기로 했다. 호주의 출입국을 완전 차단한 것이다.

호주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600명에 육박하는 등 사태가 급속히 확산하자 이를 위한 조치를 취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19일 캔버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중 해외 역유입 사례가 압도적"이라며 "비호주인의 입국을 20일 오후 9시(현지시간)부터 당분간 제한한다"고 전했다.

이번 입국 금지 조처는 호주 시민권자나 호주 거주비자가 있는 외국인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모리슨 총리는 전날 '해외여행 금지'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이는 최고수준에 해당하는 것으로, 모든 호주인에게 해외로 떠나지 말 것을 권고하는 내용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이 집계한 각국 코로나19 현황에 따르면 19일 오후 기준 호주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568명, 사망자는 6명이다.

호주와 이웃한 뉴질랜드도 "20일 0시부터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뉴질랜드는 100명 이상이 모이는 실내 집회를 금지하며 자국민들에게 외국 여행을 하지 말라고 촉구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강도 높은 대응책을 연이어 내놓았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뉴질랜드 국경이 시민권자와 영주권자가 아닌 사람들에게는 이날 밤 11시 59분부터 봉쇄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뉴질랜드의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모두 해외여행과 관련이 있고 아직 지역사회 감염 증거는 없지만 계속해서 강력한 조치와 규제를 내릴 필요가 있다고 강경 대응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그는 "뉴질랜드를 찾는 일부 방문자들이 자가 격리를 거부하고 있는데 그것은 우리가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되는 용납할 수 없는 위험"이라고 이런 조처를 내리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 조치는 남태평양 도서 국가들에도 모두 적용되나 일부 예외 조항은 그대로 남아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질랜드는 지금까지 남태평양 도서 국가들은 뉴질랜드에 입국할 때 모든 사람에게 적용하는 의무적인 14일 자가 격리 대상에서 제외해왔다.

아던 총리는 여행 규제가 경제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지만 건강 문제는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까지 뉴질랜드 코로나19 확진자는 28명으로 집계됐으며 모두 최근 해외에서 돌아온 사람들로 밝혀졌다.

김영은 기자    kye@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3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