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자국민에 전세계 모든 국가 해외 여행 금지 최고 경보 내렸다
상태바
美, 자국민에 전세계 모든 국가 해외 여행 금지 최고 경보 내렸다
  • 김태식 기자
  • 승인 2020.03.2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AFP/뉴스1
사진=AFP/뉴스1

[서울=월드투데이] 김태식 기자 =미국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자국민에게 해외여행을 떠나지 말 것을 권고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해외 모든 국가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수준인 4단계 ‘여행 금지’로 격상했다.

이는 미국인에게 적용되는 권고안으로, 국무부는 "코로나19의 세계적 영향 때문에 미국 시민들에게 모든 해외여행을 하지 말 것"을 충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고강도 조치로 보인다.

국무부는 지난주 전세계 여행경보를 3단계 ‘여행 재고’로 격상했는데, 이를 일주일 만에 최고단계로 끌어올린 것이다.

국무부 여행 경보는 4단계로, 1단계 '일반적 사전주의', 2단계 '강화된 사전주의', 3단계 '여행 재고', 4단계 '여행금지'다.

지금까지는 코로나19와 관련해 국무부 4단계 여행경보를 적용받는 곳은 중국과 이란, 몽골과 한국의 대구, 이탈리아 롬바르디아, 베네토 지역에 불과했다.

국무부는 해외에 체류 중인 미국인에 대해선 즉시 귀국할 것을 촉구했다. "미국에 거주하는 미국인은 무기한 해외에 머물 준비가 돼 있지 않은 한 즉시 미국으로 돌아올 준비를 해야 한다"며 "해외에 거주하는 미국인도 모든 국제 여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하루만에 4천600여명이 늘며 1만3천 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는 미국 50개주 전역으로 번진 상태다. 특히 미국의 최대 도시인 뉴욕시가 코로나 19의 최대 확산지로 떠오르며 전 세계에 또다시 큰 피해가 번질 것이 우려되고 있다.

김태식 기자    kts@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3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