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정규시즌 4월 20일 개막 결정 "7일 이후 무관중 연습경기 생중계"
상태바
프로야구, 정규시즌 4월 20일 개막 결정 "7일 이후 무관중 연습경기 생중계"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0.03.2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실야구장 (사진=뉴스1)
잠실야구장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 최지원 기자 = 2020년 프로야구 정규시즌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4일 서울 강남 도곡동 KBO회관에서 10개 구단 사장들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정규 시즌 개막을 내달 20일 이후로 연기하는 것을 결정했다. 또한 4월 7일부터 구단 간 연습 경기를 추진한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오늘 회의에서 KBO리그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 건강을 위한 정부 시책에 적극 동참하고 야구 팬과 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미뤄진 개막 시점을 구체화하며 선수들에게 동기를 부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예정된 학교 개학일인 4월 6일 이후 코로나19의 사회적 상황을 지켜보고 7일부터는 구단 간 연습경기를 준비한다. 현재 각 구단은 자체 청백전으로 실전 감각을 유지하고 있다.

KBO와 10개 구단은 최근 정부가 정한 4월 5일까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기간을 적극 준수하며, 자체 청백전 등으로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하는 등 선수단과 구장을 안전하게 관리해 개막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KBO 사무국은 4월 7일 이후 구단간의 무관중 연습경기를 KBO가 방송사와 협의해 TV 생중계 편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고자 비슷한 지역에 있는 팀끼리 숙박하지 않고 당일치기로 연습경기를 하도록 일정을 편성할 예정이다.

류 총장은 "팬과 선수단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면서 "코로나19 추이를 살펴볼 것이다. 무관중으로 연습경기 등을 진행하면서, 괜찮을 경우 관중 30%, 50%를 받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가며 단계별로 고민하겠다"고 전했다.

최지원 기자    cjw@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35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