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사 조주빈 수사상황 예외적 공개 결정… 변호인은 사임
상태바
검찰, 박사 조주빈 수사상황 예외적 공개 결정… 변호인은 사임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3.2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에 송치되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뉴스1)
검찰에 송치되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검찰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만들어 텔레그램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운영자 조주빈(25)의 수사상황을 일부 공개하기로 했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박사방' 사건에 대한 형사사건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주빈의 실명과 구체적 지위 등 신상정보와 일부 수사상황을 규정에 따라 수사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기소 전이라도 공개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사건의 내용과 중대성, 피의자의 인권, 수사의 공정성, 국민의 알권리 보장,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의결했다.

작년 12월 시행된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은 심의위 의결을 거치면 수사 착수 또는 사건 송치를 포함한 접수 사실·대상자·죄명 또는 죄명에 준하는 범위 내의 혐의 사실·수사기관 명칭·수사상황을 공개할 수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 오전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조주빈을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여성아동범죄조사부(유현정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또한 관련 사건 수사를 위해 강력부·범죄수익환수부·형사11부(출입국·관세범죄전담부)를 포함한 4개 부서 21명으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조주빈은 검찰에 송치된지 하루 만인 이날 오전 소환조사를 받는다. 검찰에 송치된 날부터 최장 20일 동안 보강수사를 받고 재판에 넘겨질 전망이다. 조주빈은 전날 검찰에서 인권감독관을 면담하고 곧바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변호를 맡았던 법무법인 오현은 전날 사임계를 냈다. 오현 측은 조주빈의 변호인 선임 사실이 보도되며 논란이 일자 몇 시간 뒤에 형사전담팀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사임계를 낸 사실을 알렸다.

남궁진 기자    ng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36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