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코로나19 여파로 35개 극장 영업중단… 주3일 근무·희망퇴직 실시
상태바
CGV, 코로나19 여파로 35개 극장 영업중단… 주3일 근무·희망퇴직 실시
  • 황희진 기자
  • 승인 2020.03.2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GV 홈페이지
사진=CGV 홈페이지

[서울=월드투데이] 황희진 기자 =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CGV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관객 급감으로 인한 경영난에 오는 28일부터 직영점 서른다섯 곳의 문을 닫는다.

CGV는 직영 극장 116곳 가운데 30%의 영업을 중단한다고 26일 밝혔다. 문을 닫는 영화관은 서울 대학로·명동·수유·청담씨네시티·피카디리1958·하계와 전국의 여러 지점들이다.

정상 영업을 하는 지점도 스크린 컷오프(Screen cut off)를 적용해 일부 상영관만 운영한다. 상영 회차도 CGV용산아이파크몰, 왕십리, 영등포를 제외한 모든 극장에서 3회차(9시간)로 축소 운영한다. 지난 1월만 해도 하루 상영 회차는 7회 이상이었다.

축소 운영에 따라 전 임직원은 주3일 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임직원들에게 휴업 수당을 지급한다. 대표와 임원, 조직장은 고통 분담 차원에서 연말까지 각각 30%와 20%, 10% 비율로 월 급여를 자진 반납한다. 아울러 근속 기간 10년 이상 근무자를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희망하는 임직원에 한해 무급 휴직도 시행한다.

또한 CGV는 모든 극장 임대인에게 임차료 지급 유예를 요청할 방침이다. CGV 관계자는 “직영점들의 총 임차료가 월 170억∼180억원에 달한다. 앞으로 6개월간 지급을 보류하고, 극장이 정상화되면 12개월간 분할 지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황희진 기자    hh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37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